태영호 의원, 독도 영유권 주장 日 외교청서에 엉뚱한 평가
태영호 의원, 독도 영유권 주장 日 외교청서에 엉뚱한 평가
  • 이광효 기자 leekwhyo@naver.com
  • 승인 2023.04.14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일관계 개선 의지 반영” 주장에 비난 쇄도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서울 강남구갑, 외교통일위원회, 초선)이 14일 국회에서 일본 ‘외교청서’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 이광효 기자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서울 강남구갑, 외교통일위원회, 초선)이 14일 국회에서 일본 ‘외교청서’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 이광효 기자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이 독도 영유권 주장을 반복한 일본 ‘2023 외교청서’에 대해 한일관계 개선 의지가 반영됐다고 주장해 비판을 자초했다.

태영호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일본의 ‘2023 외교청서’와 관련해 “기시다 후미오 내각의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의지가 반영됐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시작한 한일관계 개선의 흐름을 일본이 적극적으로 이어 나가겠다는 징표다”라고 엉뚱한 주장을 폈다.

사진: 태영호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 태영호 의원 페이스북 캡처

태영호 의원은 “한국에 대해 ”국제사회의 다양한 과제 대응에 있어 협력해 나가야 할 중요한 이웃 나라“라는 문구가 추가됐다는 점에서 한일관계의 중요성이 부각됐다. ”한일, 한미일 전략적 연계 강화“, ”교류가 강력히 확대될 것을 기대“ 등 여러 서술에서 기시다 내각의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개선 의지가 반영됐다”며 “우리 정부의 강제징용 해법에 긍정적인 평가 및 위안부 문제 서술에 대한 부분적 삭제도 눈여겨볼 만하다”고 평가했다.

태 의원은 “일본은 앞으로도 역사 왜곡이나 독도에 대한 억지 주장을 계속할 것이다”라며 “이를 전제하고 치밀하게 대응하면서 냉정하게 국익을 지키는 외교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14일 서면브리핑을 해 “일본의 독도 영유권 억지 주장이 한일관계 개선의 징표라니, 제정신이냐?”라며 “국적이 일본으로 바뀌었느냐?”라고 비판했다.

태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해 “저는 단 한번도 일본 독도 영유권 주장이 한일 관계 개선의 징표라고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는 14일 서울특별시 마포구에 있는 ‘박정희대통령기념관’을 방문한 후 기자들과 만나 일본의 올해 외교청서에 대해 “독도가 자기 땅이라고 우기는 것은 말도 안 된다”며 “과거사에 대한 좀 더 진솔한 반성이 있어야 한다는 진한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유상범 수석대변인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태영호 의원의 주장에 대해 “여러 가지 비판의 소지가 있을 수 있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