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1,463건)

카카오뱅크가 올해 하반기부터 기업공개(IPO)를 위한 실무 준비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자본 확충을 통해 몸집을 불리기 위해서다.카카오뱅크는 5일 올해 2분기 당기순이익 268억원을 거뒀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30억원)보다 793.3%나 증가한 수치다.상반기 기준으로는 453억원으로 지난해 동기(96억원) 대비 371.9% 늘었다.대출 증가로 이자 이익이 크게 늘었고 제휴 부문의 증권계좌 개설, 신용카드 모집대행 수수료 이익으로 비이자 부문의 순손실 규모가 축소된 때문이다.우선 주력 상품인 신용대출과 전·월세 보증금 대출 등 대출 잔액은 작년 말 14조8천800억원에서 올 6월 17조6천800억원으로 증가했다.같은 기간 사잇돌 대출을 포함한 중금리 대출 공급액은 6천600억원으로 집계됐다. 카카오뱅크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중금리 대출 공급액 1조원을 달성해 서민금융 서비스를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비이자 부문에서는 주식계좌개설 신청, 신용카드 모집 대행 서비스 출시 영향으로 적자 폭이 줄었다. 상반기 기준 비이자 부문 순손실은 38억원이었다.주식계좌개설 신청 서비스는 작년 말 114만건에서 6월 218만건으로 6개월 만에 약 2배 수준으로 늘었다.카카오뱅크는 현재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KB증권과 주식계좌개설 사업을 운영 중이다. 앞으로 계속 파트너사를 추가할 계획이다.지난 4월 4개 카드사와의 제휴를 통해 출시한 신용카드는 7월 말 현재 신청 건수 26만건을 기록했다. 수수료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현금자동입출금기(ATM) 비용은 상반기 260억원을 지출했다. 6월 말 기준 자산규모는 24조4천억원, 바젤Ⅲ 기준 자기자본비율(BIS)은 14.03%이다. 연체율은 0.22%로 낮은 수준이다. 상반기 명목 순이자마진(NIM)은 1.60%였다.이용자 수는 꾸준히 늘고 있다. 카카오뱅크를 월 1회 이상 접속하는 월간활성이용자(MAU)는 6월 기준 1천173만명으로 작년 12월에 비해 10.5% 늘었다.계좌 개설 고객은 같은 기간 1천134만명에서 1천173만명으로 3.4% 증가했다. 특히 20∼40대에서 카카오뱅크 이용 고객은 전체의 47.6%를 차지한다. 5월 이후 50대 이상의 계좌개설 비중은 신규 고객의 17.5%를 차지하는 등 이용층도 넓어지고 있다.

금융 | 정연미 기자 | 2020-08-05 12:24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6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법인명 : (사) 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