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대입 정시 확대, 서울의 학종 편중 일부 대학에 한정”
유은혜 “대입 정시 확대, 서울의 학종 편중 일부 대학에 한정”
  • 이광효 기자 leekwhyo@naver.com
  • 승인 2019.11.21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개최된 '제1회 고교교육 혁신 추진단 회의'에서 참석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개최된 '제1회 고교교육 혁신 추진단 회의'에서 참석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대학입학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 위주 정시 확대는 서울의 ‘학생부종합전형’(이하 학종) 편중 일부 대학교에 한정될 것임을 밝혔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2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진보 교육감들의 정시 확대 반대에 대해 “모든 전국의 대학에 일괄적으로 정시 비율을 확대하는 것처럼 혹시 오해하고 계실지도 모르겠다”며 “저희는 서울의 일부 대학에 대해서, 학종으로 워낙 편중됐던 그 일부 대학에 대해서만 한정해서 정시 비율의 조정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체적인 교육 정책 방향에 있어선 교육감님들이 우려하시는 부분들처럼 그렇게 일괄적으로 정시를 대폭 확대해서 고등학교 교육의 전 과정에 큰 영향을 미치는 이런 게 아니라는 점을 좀 말씀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정시 확대 정도에 대해선 “논의 중에 있다. 저희가 학종에 대한 실태 조사 결과를 보고 불신을 받고 있는 학종으로 학생을 선발하는 비율이 굉장히 높은 일부 대학은 불신이 높은 전형으로 학생들을 많이 뽑기 때문에 더 국민적인 불신이 커져 정ㆍ수시의 비율을 적정하게 균형을 맞출 필요가 있겠다고 보는 것”이라며 “그래서 그 일부 대학의 퍼센테이지는 지금 좀 구체적으로 검토 중에 있다. 일주일, 열흘 사이에 준비해서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입 정시 확대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과 유은혜 장관이 생각이 다른 것 아니냐’는 일부의 지적에 대해선 “아니다. 대통령께서 시정 연설을 하실 때 ‘정시 비율 상향’이라는 표현을 하셨다. 그러니까 ‘정시 확대가 아니라 정시 비율 상향 등 입시 제도 개편안을 마련하겠다’는 취지의 말씀을 하셨는데 이미 시정 연설을 하시기 전에 9월부터 저희가 ‘학종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실태 조사를 하겠다’는 보고를 드린 바가 있다”며 “그래서 10월 시정 연설에서 대통령이 말씀하실 때는 저는 당연히 논의에 맥락이 있으니까 정시 비중 상향 등이 어떤 의미인지를 파악하고 있었으니까 별 오해가 없는데 그 말씀만 듣게 되면 정시 확대, 이렇게 조금 확대 해석하거나 오해할 수 있는 분들도 계시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께 이미 그런 과정에 대한 보고를 몇 차례 드린 바 있다. 대통령께서도 수능 정시가 꼭 옳은 방향이라거나 만능 체계라거나 이렇게 생각하시지는 않지만 ‘학종이 너무 불신을 받고 있고 국민들의 의혹이 크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서울의 일부 대학에 대해선 정시 비율을 상향하는 교정이 필요하지 않나’ 이런 말씀들을 계속해 오셨다”고 말했다.

내년 총선 출마 여부에 대해선 “한 달 그 안팎으로 결정이 나지 않겠느냐?”며 11월 안에 대입 제도 결정안 발표 후 결정할 것임을 밝혔다.


관련기사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6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법인명 : (사) 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