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정시, 나쁘다는 거 아냐..3:3:3으로 대입 전형 비중 맞춰야”
정의당 “정시, 나쁘다는 거 아냐..3:3:3으로 대입 전형 비중 맞춰야”
  • 이광효 기자 leekwhyo@naver.com
  • 승인 2019.11.14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윤소하(왼쪽) 원내대표와 여영국 원내대변인인 14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이광효 기자
정의당 윤소하(왼쪽) 원내대표와 여영국 원내대변인이 14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이광효 기자

정의당이 대학입학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 위주 정시에 대해 나쁘다는 것이 아니라며 3:3:3 비중으로 전형 비중을 맞춰야 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여영국 원내대변인은 14일 국회에서 한 기자간담회에서 “정의당은 정시가 나쁘다는 이야기가 아니라 정시를 확대했을 경우 발생할 부작용, 소득격차별 불평등 심화, 수도권과 지역 간 불평등 심화 등 교육 불평등 문제들 때문에 작년에 정한 약 30%이내 선에서 (정시 비중을) 정리하고 과도하게 많은 학생부종합전형, 예를 들면 서울 수도권 주요 대학은 약 40% 정도가 되는데 학생부종합전형을 30%선, 그 다음 학생부교과를 약 30%선 이렇게 해서 3:3:3의 비중으로 맞추는 게 가장 균형적이지 않나 하는 이야기를 하고 교육부에 촉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영국 원내대변인은 “많은 전문가들도 여러 지표를 분석해서 정시 확대에 부정적 견해를 밝히고 있다”며 “상징적으로 정시 확대 발표가 있던 날 바로 입시전문학원 주가가 오른 것만 보더라도 정시 확대의 메시지가 어디를 향하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표상 보더라도 서울의 주요 대학 정시 수능 비율은 약 25%가 넘는 상황”이라며 “그동안 자리잡아왔던 수시 전형 중에 내신이라고 불리는 학생부 교과 비중이 전국에서 약 42%가 넘는데 서울대를 비롯한 수도권의 주요 15개 대학은 7.1%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런 점을 볼 때 내신 비율을 반영하는 학생부 교과 전형 비율을 확대하는 것이 맞다”며 “얼마 전 교육부 발표도 있었지만 고른 기회 전형이 평균 11% 정도 된다. 그런데 수도권 주요 대학들은 4~5%에 불과하다. 그래서 농어촌 지역이나 저소득층의 자녀들이 골고루 전형에 응할 수 있도록 고른 기회 전형을 확대한다는 저희들의 계속적인 문제제기에 교육부가 응답해서 확대하겠다는 발표를 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6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법인명 : (사) 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