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검찰총장 후보자로 김오수 지명..“검찰개혁 소임 다해 달라”
문 대통령, 검찰총장 후보자로 김오수 지명..“검찰개혁 소임 다해 달라”
  • 이광효 기자 leekwhyo@naver.com
  • 승인 2021.05.04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후임으로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을 지명했다.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은 3일 청와대에서 한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제청을 받고 새 검찰총장 후보로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을 지명했다”며 “김오수 후보자는 대검찰청 과학수사부장, 서울북부지방검찰청 검사장, 법무부 차관 등 법무·검찰의 주요 보직을 두루 거치면서 풍부한 경험을 쌓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주요 사건을 엄정하게 처리해 왔다. 아울러 국민의 인권 보호와 검찰개혁에도 앞장서 왔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박경미 대변인은 “김 후보자가 적극적 소통으로 검찰 조직을 안정화시키는 한편, 국민이 바라는 검찰로 거듭날 수 있도록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소임을 다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의 한 핵심 관계자는 이날 청와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후보자는 공직 후보 중 최대 노미네이션 후보가 아닐까 생각한다”며 “그만큼 다양한 분야의 역량을 갖고 있다는 방증이 아니겠느냐”라고 말했다.

김 후보자의 사법연수원 기수(20기)가 전임인 윤석열(23기) 전 총장보다 높은 것에 대해선 “단점으로 작용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18기 문무일 전 총장에서 23기 윤석열 전 총장으로 갔던 게 파격적이었다”고 밝혔다. 전임 총장보다 선배 기수가 후보자로 지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오수 후보자는 이날 서울고등검찰청에서 기자들과 만나 “겸허한 마음으로 인사청문회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어렵고 힘든 시기에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김오수 검찰총장은 앞으로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된다. 검찰총장의 임기는 2년이고 중임할 수 없다.

이에 대해 정치권은 상반된 반응을 나타냈다. 더불어민주당은 환영한 반면 국민의힘은 코드 인사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대변인은 3일 서면브리핑에서 “김오수 내정자는 검찰에서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당면한 사법개혁 과제를 완수하고, 검찰 조직을 안정적으로 이끌어 갈 인사로 평가받고 있다. 김 내정자가 사법개혁과 공정성, 사회적 정의를 바라는 국민적 열망을 충실히 받들어 국민의 검찰로 신뢰를 회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또한 시대적 과제인 검찰개혁을 완수할 수 있도록 그 소임을 다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3일 국회에서 한 브리핑에서 “금융감독원 원장,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등 주요 요직마다 이름이 거론될 만큼 김 전 차관은 명실상부한 문재인 정권의 코드인사”라며 “오늘 김 전 차관의 검찰총장 지명은 정권을 향해 수사의 칼날을 겨누던 윤석열 전 총장을 찍어내면서까지 검찰을 권력의 발 아래 두고 길들이려던 ‘검찰장악 선언’의 방점을 찍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김 전 차관의 적격성 여부와 정권의 검찰장악 의도를 국민 앞에 낱낱이 밝혀낼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당 홍경희 수석부대변인은 “매우 부적절하고 실망스러운 결정이 아닐 수 없다”며 “결국 청와대는 정치적 중립성을 바탕으로 조직 내 신망이 높은 후보 대신 정권의 호위무사가 될 친정부 인물을 지명함으로써 스스로 검찰개혁을 후퇴시키는 선택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