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문재인-김정은 친서 공개..공무원 피격 사망전 교환 "화기애애"
청와대, 문재인-김정은 친서 공개..공무원 피격 사망전 교환 "화기애애"
  • 이광효 기자 leekwhyo@naver.com
  • 승인 2020.09.25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최근 공무원 피격 사망사건이 나기 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회 위원장이 친서를 주고받았다며 그 내용을 공개했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25일 청와대에서 한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주고받은 친서 내용을 공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8일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낸 친서에서 “코로나 바이러스로 너무나도 길고 고통스러운 악전고투의 상황에서 집중호우, 그리고 수차례의 태풍에 이르기까지 우리 모두에게 큰 시련의 시기입니다. 나는 국무위원장께서 재난의 현장들을 직접 찾아 어려움에 처한 이들을 위로하고, 피해복구를 가장 앞에서 헤쳐 나가고자 하는 모습을 깊은 공감으로 대하고 있습니다”라며 “특히, 국무위원장님의 생명 존중에 대한 강력한 의지에 경의를 표합니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무너진 집은 새로 지으면 되고, 끊어진 다리는 다시 잇고, 쓰러진 벼는 일으켜 세우면 되지만, 사람의 목숨은 다시는 되돌릴 수 없으며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절대적 가치입니다”라며 “우리 8천만 동포의 생명과 안위를 지키는 것은 우리가 어떠한 도전과 난관 속에서도 반드시 지켜내야 할 가장 근본일 것입니다. 매일이 위태로운 지금의 상황에서도 서로 돕지 못하고 있는 현실은 안타깝지만, 동포로서 마음으로 함께 응원하고 함께 이겨낼 것입니다. 부디 국무위원장께서 뜻하시는 대로 하루빨리 북녘 동포들의 모든 어려움이 극복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라고 밝혔다.

김정은 위원장은 12일 보낸 답신에서 “대통령께서 보내신 친서를 잘 받았습니다. 오랜만에 나에게 와 닿은 대통령의 친서를 읽으며 글줄마다에 넘치는 진심어린 위로에 깊은 동포애를 느꼈습니다. 보내주신 따뜻한 마음 감사히 받겠습니다”라며 “나 역시 이 기회를 통해 대통령께와 남녘의 동포들에게 가식 없는 진심을 전해 드립니다. 최근에도 귀측 지역에서 끊이지 않고 계속되는 악성비루스 확산과 연이어 들이닥친 태풍 피해 소식에 접하고 누구도 대신해 감당해 줄 수 없는 힘겨운 도전들을 이겨내며 막중한 부담을 홀로 이겨내실 대통령의 노고를 생각해 보게 됐습니다”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대통령께서 얼마나 힘드실지, 어떤 중압을 받고 계실지, 얼마나 이 시련을 넘기 위해 무진 애를 쓰고 계실지, 누구보다 잘 알 것만 같습니다. 하지만 나는 대통령께서 지니고 있는 국가와 자기 인민에 대한 남다른 정성과 강인한 의지와 능력이라면 반드시 이 위기를 이겨내실 것이라고 마음속으로 굳게 믿습니다”라며 “어려움과 아픔을 겪고 있는 남녘과 그것을 함께 나누고 언제나 함께 하고 싶은 나의 진심을 전해드립니다. 끔찍한 올해의 이 시간들이 속히 흘러가고 좋은 일들이 차례로 기다릴 그런 날들이 하루빨리 다가오기를 손꼽아 기다리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께서 무거운 책무에 쫓겨 혹여 귀체 건강 돌보심을 아예 잊으시지는 않을까 늘 그것이 걱정됩니다. 건강에 항상 특별한 주의를 돌리시기 바랍니다”라며 “그리고 다시 한번 남녘동포들의 소중한 건강과 행복이 제발 지켜지기를 간절히 빌겠습니다. 진심을 다해 모든 이들의 안녕을 기원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사님께서 항상 건강하시고 무탈하시기를 기원합니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