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북한에 서해상 실종 공무원 피살 사건 추가 조사 요구
청와대, 북한에 서해상 실종 공무원 피살 사건 추가 조사 요구
  • 이광효 기자 leekwhyo@naver.com
  • 승인 2020.09.26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요하면 공동조사도 요청”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서해상 실종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해 북측에 추가 조사를 요구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26일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 회의 결과 보도자료에서 “9월 25일 북측에서 온 통지문에서 밝힌 사건 경과와 우리 측 첩보 판단에 차이가 있기 때문에, 계속 조사해서 사실관계를 규명해 나가기로 했다”며 “이와 관련, 북측에 대해서도 추가 조사를 실시할 것을 요구하고, 필요하다면 북측과의 공동조사도 요청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아울러 이와 같은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서해에서의 감시 및 경계태세를 더욱 강화하는 조치를 시급히 취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개최된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ㆍ화형 만행 진상조사 TF’ 제1차회의에서 “이번 만행사건은 북한군이 비무장 상태의 우리 국민을 총살하고 시신까지 끔찍하게 화형시킨 패륜적인 무력도발이라고 본다. 상황이 이런데도 정부는 아직도 사태의 심각성을 외면하고 있는 것 같다”며 “난데없이 소위 김정은 친서를 들고나와서 이번 사태를 무마하려 시도한다면 국민의 더 큰 공분을 자초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지금 문재인 정부가 시급히 할 일은 북한의 반인도적 범죄행위의 책임을 물어 국제형사재판소에 제소하고 유엔(United Nations, 국제연합) 안전보장이사회에도 회부하는 것”이라며 “소위 북의 사과라는 전통문을 보면 뭔가 앞뒤가 맞지 않는 것 같다. 사과한다면 북이 직접 해야지 왜 문재인 대통령을 시켜서 대독 사과를 하는가, 진정성이 있는 건가, 우리 정부는 북의 하명사항 처리대행소인가. 또한 북한과의 통신 채널이 모두 끊겼다고 하더니 친서는 도대체 어떻게 주고받았는지 의문이 가시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더욱이 실종자를 총으로 쏜 점을 인정했는데 혈흔만 있고 사람은 없었다고 엉터리 주장을 늘어놓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가 북의 전통문과 진정성 없는 면피성 사과로 이번 사태를 덮으려 한다면 정권의 무덤을 스스로 파는 자해 행위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민의힘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ㆍ화형 만행 진상조사 TF’ 팀장인 한기호 의원(강원 춘천시철원군화천군양구군을, 국방위원회, 3선)은 “지금이라도 사실 규명을 위해서 남북 공동으로 진상조사를 해야 하며, 시신을 찾아서 유가족에 돌려줘야 하고, 살인 책임자에게 응당한 처벌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