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도피사범 5년간 53.1% 급증, 송환은 2019년 401명→2020년 271명 32.4% 감소
해외도피사범 5년간 53.1% 급증, 송환은 2019년 401명→2020년 271명 32.4% 감소
  • 이광효 기자 leekwhyo@naver.com
  • 승인 2021.09.11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에서 범죄를 저지른 뒤 해외로 도주한 해외도피사범이 급증하고 있지만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 인해 이들에 대한 송환은 크게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김도읍 의원실 제공
사진=김도읍 의원실 제공

10일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부산 북구강서구을, 행정안전위원회, 3선, 사진)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해외도피사범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2016~2020년)간 해외도피사범은 총 3593명에 달하며,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인 2020명(전체의 56.2%)은 아직까지 송환하지 못했다.

사진=김도읍 의원실 제공
사진=김도읍 의원실 제공

연도별로 살펴보면 해외도피사범은 2016년 616명에서 2017년 528명, 2018년 579명으로 소폭 감소하는 추세였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2019년 927명에서 2020년 943명으로 급증해 2016년 대비 53.1%나 증가했다. 그러나 해외에서 검거돼 송환된 인원은 2019년 401명에서 지난해 271명으로 32.4% 감소했다.

특히, 범죄자들 가운데 절반 이상이 중국(1198명, 전체의 33.3%)과 필리핀(838명, 23.3%)으로 도피했으나, 중국은 2019년 대비 지난해 송환은 40.7%, 같은 기간 필리핀은 31.6%나 급감했다.

해외도피사범의 범죄 유형을 살펴보면 사기범죄가 1512명으로 전체 범죄의 42.1%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도박 483건 ▲폭력 192건 ▲마약 157건 ▲성범죄 109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성범죄 해외도피사범은 2016년 11건에서 2020년 45건으로 5년간 4배나 급증했고, 사기범죄 해외도피사범도 5년간(2016년 186건→2020년 447건) 2.5배 정도 증가했다.

김도읍 의원은 “코로나19 사태를 기점으로 해외도피사범이 증가하고 있지만, 이들에 대한 송환은 급격하게 감소하고 있다”며 “특히, 성범죄자와 어려운 국민들을 상대로 사기를 저지른 사기범죄자들의 해외도피가 증가하고 있어 피해자들을 두 번 울리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국제 공조 수사가 많이 위축되고 국경이 봉쇄돼 범인을 검거 및 송환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지만 이러한 상황으로 인해 범죄자들의 도피가 길어져선 결코 안 될 것”이라며 “각 국가별 긴밀한 수사 공조와 외교적 협력 등을 통해 범죄자들을 끝까지 추적해서 엄단해야 할 것이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전염병 등으로 인해 이와 같은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사법당국은 체계적 시스템을 구축하고 각 국가들과 함께 협력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