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신입생 3명 중 1명 영어, 5명 중 1명 수학 기초 학력 미달
서울대 신입생 3명 중 1명 영어, 5명 중 1명 수학 기초 학력 미달
  • 이광효 기자 leekwhyo@naver.com
  • 승인 2020.10.25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곽상도 의원실 제공
사진=곽상도 의원실 제공

서울대학교 신입생들의 학력 저하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곽상도 의원실 제공
사진=곽상도 의원실 제공

22일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대구 중구남구, 국회운영위원회, 교육위원회, 재선)이 서울대학교로부터 제출받은 ‘2017~2020학년도 연도별 신입생 수학 및 영어 성취도측정시험 평가 결과’에 따르면, 올해 평가 결과 ▲수학 과목 부족자는 15.02% ▲영어 과목 부족자는 33.26%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학교 신입생 중 기초 영어 실력에 미달하는 학생의 비율이 지난 2017년 이후 계속해서 증가했고, 수학은 2019년부터 기초 실력에 미달하는 학생 비율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 신입생 중에서 영어 실력이 기초에 미달해 ‘기초영어’를 수강해야 하는 학생의 비율은 ▲2017년 29.55% ▲2018년 30.42% ▲2019년 32.48% ▲2020년 33.26%로 4년간 3.71%P 증가했다. 

수학 실력이 기준에 미치지 못해 ‘기초수학’ 혹은 ‘미적분의 첫걸음’ 등 그 이하의 강의를 수강해야 하는 학생의 비율은 ▲2017년 20.66% ▲2018년 18.07%로 낮아졌다가 ▲2019년 14.37%에서 ▲2020년 15.02%로 높아져 하위권 학생의 비율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성적우수자의 비율은 줄었다. 영어성적이 우수해서 수업을 들을 필요가 없는 ‘영어면제’ 대상 비율은 ▲2019년 3.76%에서 ▲2020년 2.82%로, 최고 난이도의 ‘고급수학’ 수강 대상 비율은 ▲2019년 10.93% ▲2020년 10.16%로 줄어 상위권 학생의 비율은 감소했다.

곽상도 의원은 “경쟁 없는 문재인식 공교육 혁명으로 인해 대한민국의 기초학력이 하락하고 있고, 학생과 학부모는 시험 자체가 없다보니 이러한 학력 하락 사실을 알지도 못하게 되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문재인 정부가 진정으로 공교육 혁신을 이루고자 한다면 교육경쟁력이 하락하고 있음을 애써 감추지 말고, 학생들이 정당한 노력에 정당한 대가를 얻을 수 있도록 학력향상지원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대의 2021학년도 신입생 입학전형별 모집인원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 위주 전형 비중은 23.2%에 불과하고 나머지 76.8%는 학생부종합전형이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