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통제불능' 프랑스 5개월만에 전국 봉쇄령
'코로나19 통제불능' 프랑스 5개월만에 전국 봉쇄령
  •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 승인 2020.10.29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크롱 대통령 대국민 담화 "12월1일까지 신규 확진 5천명으로 낮추는 게 목표"
@로이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 사실상 통제 불능 상태에 접어든 프랑스가 결국 5개월만에 재봉쇄에 들어간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오후 발표한 대국민 담화에서 이달 29일에서 30일로 넘어가는 0시부터 최소 12월 1일까지 프랑스 전역에 봉쇄령을 내린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식당과 술집을 비롯해 비필수적인 사업장은 모두 문을 닫아야 하고, 여건이 된다면 재택근무를 권고하기로 했다. 국경은 계속 열어놓지만, 지역 간 이동은 불가하다.

다만, 봉쇄령이 처음 내려진 지난 3∼5월과 달리 유치원·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와 노인요양시설, 공공 서비스는 계속 문을 열도록 했다. 보건 수칙을 따른다는 전제하에 공장과 농장 운영도 가능하다.

마크롱 대통령은 "가장 비관적인 예측조차 빗나갔을 정도로 프랑스에서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며 "우리가 내린 조치들은 전 유럽에 영향을 미치는 파도에 대응하기에 불충분했다"고 자인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가 집단면역의 길로 가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그렇게 한다면 무려 40만명이 목숨을 잃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프랑스 정부는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외출을 금지하는 조치를 인구 69%가 거주하는 지역으로 확대한 지 채 일주일도 안 돼 재봉쇄를 결정했다.

현재 프랑스에서 중환자실 병상을 차지한 코로나19 환자는 3천36명으로 지난 5월 초 이후 가장 많지만, 까딱했다간 11월 중순까지 9천명으로 늘어날 수 있다고 마크롱 대통령은 우려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현재 가용한 중환자실 병상은 5천800여개 뿐이라며 이를 1만 개로 늘릴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봉쇄령 시행 2주 후에 상황이 나아진다면 규제를 일부 완화할 수 있다며 현재 목표는 코로나19 신규 확진 규모를 5천 명으로 낮추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프랑스 보건부는 이날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사이 3만6천437명 늘어 총 123만5천132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244명 증가해 3만5천785명이다.

이로써 프랑스는 스페인(119만4천681명)을 제치고 러시아를 제외한 유럽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나라가 됐다.

전 세계 순위로 따지면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국제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 집계 기준 미국, 인도, 브라질, 러시아에 이어 5위에 이름을 올렸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