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주장> 충주시립우륵국악단 지휘자 채용과정 의혹 밝혀라
<우리의 주장> 충주시립우륵국악단 지휘자 채용과정 의혹 밝혀라
  •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 승인 2020.07.30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공공운수노동조합 충북지역평등지부 충주시립우륵국악단 지회

민주노총공공운수노동조합 충북지역평등지부 충주시립우륵국악단 지회(이하, 노조)는 30일 성명을 발표했다.

노조는 "2년 전 충주시립우륵국악단 지휘자 공모에 있어 충주시는 공정성을 이유로 지휘자 채용과정을 외부용역에 맡겼지만 공정한 심사라 보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지휘자의 실기를 채점했던 심사위원은 당시 박사과정 대학 교수이자 출강하고 있는 학교 교수였다”며 “심사회피제도를 통해 피했어야 한다”고 부당함을 밝혔다.

또한 “단원 정기평정도 5명 이상의 심사위원을 위촉하여 심사를 받는 반면 충주시립우륵국악단의 지휘자를 뽑는 중대한 실기심사에 단 2명의 심사위원만 위촉했고 전 지휘자의 작곡된 곡으로 실기를 봤다”라고 주장했다.

특히 “2년 전 일부 단원들이 전)지휘자의 부당함을 충주시에 탄원서를 제출한 적이 있고 당시 지휘자는 즉시 사표를 제출했으나 계약 만료로 아름다운 마무리가 되었으나 이로 인해 전 지휘자를 따르던 단원들 간 갈등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지휘자가 채용되고 전)지휘자의 문제를 제기했던 수석단원(7급)들은 공교롭게도 일반단원(8급)으로 같이 동조했던 비노조원인 단무장(6급) 또한 일반단원(8급)으로 강등되는 등의 불이익을 당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지휘자의 채용 과정에 대해 의혹을 가질 수밖에 없다.”며 “이달 31일까지 보내야 하는 지휘자의 계약 만료 통지는 물론 단원들을 화합해 탄금대와 우륵이란 중원문화의 고장을 화합의 하모니로 만방에 알릴 수 있는 실력 있고 공정한 지휘자를 재공모해주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6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법인명 : (사) 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