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율포해양관광단지 역대 최고 경영수익 여름 특수 잡았다!
보성군, 율포해양관광단지 역대 최고 경영수익 여름 특수 잡았다!
  • 홍성표 기자 ghd0700@naver.com
  • 승인 2019.08.23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보성군

보성군 율포해양관광단지가 여름철 뜨거운 특수를 누렸다.

23일 보성군은 올해 피서철 13만여 명의 관광객이 보성을 찾았으며 군직영 시설 운영으로 6억 8천만 원의 수익을 내며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밝혔다.

적자운영 이미지가 강했던 관공서 운영시설에서 경영수익을 낸 것은 타 지자체들의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

보성군에 따르면 지난 6월 22일 남해안에서 가장 먼저 해수욕장을 개장하고 율포해수풀장, 율포해수녹차센터 등 다양한 시설물과 율포해변 활어잡기 페스티벌, 해양레포츠 체험교실 등의  콘텐츠를 잘 결합한 것이 성공 요인으로 분석된다.

지금까지 회천 권역 보성군 직영시설 방문객은 총 29만여 명으로 전년도 동기간 대비 약 10만 명이 증가해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또 지난해 9월 오픈한 율포해수녹차센터가 24만 명을 유치하며 율포관광단지 성장을 견인하며 효자 역할을 톡톡히 했다.

보성군은 회천면을 남해안 해양관광 거점으로 만들기 위해 사계절 바다를 즐길 수 있는 방안을 구상하는 것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5월부터 10월까지 이어지는 율포해변 활어잡기 페스티벌은 봄·여름·가을에 관광객이 보성을 찾아야 하는 이유가 되고 있다.

또한, 해양레포츠 교실, 보성 특산품인 차를 이용한 차훈명상 프로그램과 천연 화장품 만들기 체험 교실 등의 다채로운 체험 콘텐츠도 방문객들의 만족도를 높이는 데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전국여자비치발리볼대회, 여름바다의 낭만을 더해줄 음악회와 영화상영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 운영으로 관광객의 볼거리를 보탰다.

보성군 시설관리사업소 서진석 팀장은 “운영기간 동안 단 한건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아 안전 보성의 위상을 지킬 수 있어 정말 다행이고, 올해는 태풍 등의 영향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관광객이 방문해 뜻깊다.”면서 “내년에는 더 좋은 시설과 안전한 환경으로 보성에서의 즐거운 여행을 선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8월 24일부터는 가을을 알리는 전어축제와 함께 율포해변 활어잡기 페스티벌 시즌2가 화려하게 개막한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