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시외버스터미널 재건축 시작
부안시외버스터미널 재건축 시작
  •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 승인 2022.01.26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9년 역사 마감 지상 2층 교통·문화터미널 변신

기존 터미널 건축물 철거가 시작되면서 부안시외버스터미널 재건축사업이 25일 본격화되었다.

부안시외버스터미널이 지난 1974년 준공되어 운영된 지 올해로 49년 만이다.

부안시외버스터미널은 오는 3월경 본 공사에 착수하여 금년 8월경 준공되면 터미널 본래의 기능에 더하여 판매시설, 문화 공간 등을 갖추고 지상 2층 연면적 1,772㎡의 교통·문화터미널로 변신하게 된다.

부안시외버스터미널은 과거에 부안읍 상권의 중심지로서 버스를 타는 사람들로 가득했으며, 이와 더불어 인근 상가와 점포도 활기를 띠었었다.

하지만 터미널이 노후화되면서 상권이 일부 쇠락하기 시작하였고, 재작년부터 코로나19 감염증 사태까지 지속되면서 버스 운행 횟수가 줄어들고 이용객이 급감하여 부안터미널 사업자는 물론이고 인근 점포 상인들까지 적지 않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제 부안시외버스터미널 신축이 마무리되면 부안의 교통·문화·상권의 허브(hub)로서 인근의 부안복합커뮤니티센터와 더불어 부안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떠오를 것이며 기대되며, 주변 상권도 다시 활기를 되찾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권익현 부안군수는 터미널 철거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임시대합실 운영에 따른 불편사항 등을 듣기 위해 사업부지 현장을 방문하였으며 “부안시외버스터미널은 단순히 버스를 타는 장소에서 벗어나 문화복합공간으로 거듭날 것이다”면서 “본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존 터미널의 철거가 시작됨에 따라 사업시행자인 (유)부안터미널은 지난 18일부터 임시터미널을 설치하여 운영에 들어갔는데, 임시터미널 매표소와 승강장은 기존 터미널 건물의 맞은편 부지에 마련되어 있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