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시민 스스로 길 찾는 ‘대표 없는 회의’ 눈길
완주군, 시민 스스로 길 찾는 ‘대표 없는 회의’ 눈길
  •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 승인 2021.02.23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 주민주도 거버넌스 2021년 상설지원 시작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센터장 문윤걸)에서는 19일 지역의제발굴을 위한 주민주도 상설공론장 ‘대표 없는 회의’를 올해도 상설 운영 및 지원한다고 밝혔다.

‘대표 없는 회의’는 완주형 문화거버넌스 중 주민 스스로 찾은 지역의제를 주민들이 함께 논의하고 고민하는 단계로 문화도시 대표사업 중 하나다. 주민이 직접 지역의 문제나 고민을 주제로 내걸고 3인 이상 10인 이하의 회의를 개설하면 누구나 개최가 가능하다. 

‘대표 없는 회의’는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연중 상시 운영, 언제든 신청 및 회의 진행이 가능하다. 회의 주최자에게 10만 원의 회의 운영비를 지원하며 공유된 회의 내용은 의제로 발굴 및 설정된다. 

이렇게 발굴된 지역의제들 중 주요 의제들은 매월 1회 심층토론과 대안을 마련하는 <월간 문화도시>와 민관이 함께 협력하는 <완주문화민회>를 거쳐 사업화 또는 제도화된다.  

지난 2020년에는 총 166회의 ‘대표 없는 회의’로 33개의 지역의제가 발굴됐으며, 1천여 명의 주민들이 참여했다. 

특히 코로나19 문화인력들의 피해를 진단한 대표 없는 회의를 통해 지역현안을 빠르게 수용,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에서는 지역문화인력 긴급사업을 설계하여 피해복구에 앞장섰으며 이후 전문가 포럼 및 약 500여 명의 의견을 수렴하여 완주군에서는 전국 최초로 ‘완주군 지역 문화계 재난위기 구호와 활동 안전망 구축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는 성과를 낳았다.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 문윤걸 센터장은 “개인의 삶과 생활 단위에서 출발하는 지역의제 해결 과정을 완주군민들이 지난 1년간 경험하며 시민주체로 성장하고 있다”며 “지역의제 발견, 사업화, 정책화 과정에 주민들이 직접 참여함으로써 시민의 뜻과 힘으로 조성되는 문화도시로 나아가고 있다”고 전했다.

대표 없는 회의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해 볼 수 있다.

한편 완주군은 법정 문화도시 지정과정에서 주민이 의사결정력을 높인 ‘완주형 문화 거버넌스 체계’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