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자물가 3개월째 상승...인플레이션 본격화하나
생산자물가 3개월째 상승...인플레이션 본격화하나
  •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 승인 2021.02.19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 "생산자물가 상승 방향 잡아…2월에도 오를 듯"
 

국제유가 강세에 경유·휘발유도 7∼9%대 상승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시중에 돈이 무더기로 풀리면서 한파와 조류인플루엔자(AI), 국제유가 상승 등이 겹쳐 농림수산품과 석유제품을 중심으로 생산자물가가 3개월째 올랐다.

1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월 생산자물가지수는 작년 12월(103.90)보다 0.9% 높은 104.88(2015년 수준 100)로 집계됐다.

지수는 지난해 10월 5개월 만에 떨어졌다가 11월 0.1% 반등한 뒤 1월까지 3개월 연속 올랐다. 2020년 1월과 비교해도 0.8% 높은 수준으로, 전년 동월 대비 2개월째 상승세다.

축산물이 11.8%, 농산물이 7.8% 올랐는데, 특히 세부 품목 가운데 파(53%)·호박(63.7%)·닭고기(42.8%)·달걀(34%)·양파(29.5%)·조기(33.6%)·우럭(47.8%) 등의 상승률이 높았다.

생산자 물가지수 추이
생산자 물가지수 추이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서비스업 생산자물가도 12월보다 0.5% 높아졌다. 금융·보험(2.3%)의 상승 폭이 가장 컸고 운송(0.7%), 정보통신·방송(0.7%)도 올랐다.

김영환 한은 경제통계국 물가통계팀장은 "한파에 따른 농산물 출하량 감소, 고병원성 AI 확산과 살처분 등의 영향으로 농림수산품 물가가 올랐다"고 설명했다.

그는 "전월 대비 3개월 연속, 전년 동월대비로도 2개월 연속 올랐고 유가, 농식품, 원자재 등의 물가 상승 압력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에 생산자 물가는 상승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고 볼 수 있다"며 "2월에도 오름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수입품까지 포함해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 역시 전월 대비 1.6% 상승했지만, 전년 동월 대비로는 여전히 1.3% 낮은 상태다.

국내 출하에 수출품까지 더한 1월 총산출물가지수도 12월보다 1.2% 올랐다.

품목별 생산자 물가지수 등락
품목별 생산자 물가지수 등락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