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다낭봉쇄' 이후 코로나19 확진자 사망자 '속출'
베트남 '다낭봉쇄' 이후 코로나19 확진자 사망자 '속출'
  •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 승인 2020.08.01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P연합뉴스

베트남에서 지난달 25일 100일 만에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감염 사례가 나온 뒤 2차 감염으로 이어지면서 확진와 사망자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베트남 보건부는 1일 코로나19에 12명이 새로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558명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모두 지역사회 감염 사례로 베트남 중부 유명 관광지 다낭시와 인근 꽝남성에서 발생했다. 이 가운데 5명은 기존 확진자와의 밀접 접촉에 따른 감염으로 확인됐다.

또 다낭 병원에서 치료 중이던 68세 여성 확진자가 이날 목숨을 잃어 누적 사망자가 3명으로 늘었다고 현지 언론이 보건 당국의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전날 다낭에서 베트남의 첫 코로나19 사망자가 나온 뒤 확진자 1명이 추가로 숨졌다.

보건 당국은 이 밖에도 고령의 확진자 18명이 위독한 상태라고 전했다.

당국은 또 전날 다낭과 꽝남성, 베트남 남부 경제중심지 호찌민시에서 56명이 지역사회 감염으로 확진 판정을 받았고, 해외 유입 환자 26명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달 25일 다낭에서 시작된 2차 확산으로 베트남 북부에 있는 수도 하노이시를 포함한 6개 지역에서 11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당국은 최근 다낭을 대거 방문한 국내 관광객을 통해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하자 지난달 28일부터 다낭을 오가는 교통편을 모두 끊고 강력한 봉쇄에 들어갔다.

하노이시와 호찌민시가 바와 가라오케(유흥주점) 등의 영업과 대규모 모임을 금지하는 등 지방정부 별로 사회적 거리 두기를 다시 시작하면서 다낭 방문자를 추적,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특히 하노이시는 최근 다낭 방문자가 5만4천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자 전체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런 가운데 오는 8∼10일 전국에서 대학 입학시험을 겸하는 고교 졸업시험이 예정돼 있어 방역 당국이 긴장의 고삐를 바짝 죄고 있다.

베트남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지난 3월 22일부터 원칙적으로 외국인 입국을 금지하고 있어 이번 지역사회 감염이 밀입국자에 의해 전파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국경 통제와 밀입국자 단속을 강화했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6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법인명 : (사) 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