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길형 충주시장 주민 소환 추진 '위기'
조길형 충주시장 주민 소환 추진 '위기'
  •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 승인 2020.05.20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길형(사진) 충주시장이 주민소환의 위기에 처하게 됐다.

옛 수안보 한전 연수원 무단 매입 등 문제로 잇단 물의를 빚어 도마 위에 올랐기 때문이다.

20일 KBS보도에 따르면 충주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충주시의 행정 난맥상에 책임을 지고 조길형 시장에게 사퇴하지 않으면 주민 소환을 추진하겠다고 경고했다.

충북참여연대 등 지역 7개 단체로 이뤄진 충주시민단체연대는 집회를 열고 조길형 충주시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충주시가 수안보 도시재생을 명목으로 시의회의 동의를 받지 않고 옛 한전 연수원 건물과 토지를 무단 매입해 재정을 허투루 썻다는 등의 이유에서다.

또 시유지 사용 문제 등으로 소송 중인 라이트월드와 미술품 관리 부실, 단월정수장 현대화사업 관련 공무원들의 향응 수수 등에 조 시장이 책임을 지라고 시민단체들은 요구했다.

김일한 충주시민단체연대 사무국장은 "충주시가 거대한 비리와 부패 구조의 온상이라는 의구심을 떨쳐버릴 수가 없다. 독선적인 행정으로 일관하고 있는 조길형 시장의 사퇴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 대표는 삭발까지 하며 조 시장이 사퇴하지 않으면 주민소환을 추진하겠다고 압박하고 동시에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단, 사퇴 시한을 못박지는 않았다.

충주시민단체연대는 "이미 공유재산을 매입해 놓고도 매입하지 않은 것처럼 (보고해) 시의회의 승인 업무를 방해한 걸로 봐서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혐의가 있다고 판단해서 고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보은에 이어 충주에서도 잇따라 주민 소환이 추진되자 지역 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이선영 충북참여연대 사무처장은 "(잇단 주민소환 추진은) 독선적인 행정이 부른 참사라고 본다 여기에 행정 난맥상이 더해진 결과다. 민주적인 리더십과 책임 행정,투명 행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 시장이 이미 공개 사과하며 머리를 숙였지만 오히려 사태가 악화되면서 검찰 수사와 실제 주민 소환으로 이어질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6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법인명 : (사) 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