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올해말 011·017등 2G서비스 종료" 선언
SK텔레콤, "올해말 011·017등 2G서비스 종료" 선언
  •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 승인 2019.02.21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말번호 011·017 등을 사용하는 2G 통신서비스 종료가 임박했다.
 
SK텔레콤은 올해말까지 2세대(2G) 서비스를 종료한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신규로 이동전화 앞자리 '011과 017' 번호를 사용할 수 없다. 이 번호를 사용하는 SK텔레콤 가입자는 오는 2021년까지만 기존 011 및 017 번호를 사용할 수 있고 이후에는 010으로 번호를 변경해야 한다.
 
SK텔레콤 2G 가입자는 지난해 12월 기준 91만명이다. 이 가입자들은 3세대(3G) 등으로 서비스를 변경하게 되면 자연스럽게 앞자리 번호가 010으로 바뀐다.

SK텔레콤은 2G 서비스 종료 방침에 따라 011과 017 이용자들이 3G나 4G 롱텀에볼루션(LTE)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21일부터 2년간 '전환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연말까지 전환하지 않으면 내년부터 011과 017 번호는 '먹통'이 될 수도 있다.

SK텔레콤의 '전환프로그램'은 2G 가입자가 3G나 LTE로 전환하면 30만원의 단말기 지원금을 지급한다. 또 2년간 매월 1만원씩 요금할인과 매월 청구요금의 70% 요금할인 가운데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단 3G로 전환하는 경우에는 SK텔레콤에서 판매하는 3G 단말기가 없어 요금할인만 선택할 수 있다.

단말기 무료 교체와 저가 요금제 이용을 원하는 2G 가입자라면 '30만원 지원금과 24개월간 매월 1만원 할인' 혜택을 선택하면 좋다. 출고가 30만원 이하의 휴대폰을 공짜로 구입할 수 있는 기회기 때문. 또 매월 1만원 할인으로 요금부담도 덜 수 있다.

최신 스마트폰으로 교체하면서 월 6만원대 이상 요금제에 가입하면 2년동안 매월 청구요금의 70%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 월정액 10만원인 'T플랜 데이터 인피니티' 요금제에 가입하면 2년간 총 168만원 할인받을 수 있고, 월정액 6만9000원짜리 'T플랜 라지' 요금제에 가입하면 2년간 총 116만원까지 할인받게 된다.

2G 가입자가 3G나 4G로 서비스를 전환해도 기존 2G 요금제를 그대로 이용할 수는 있다. SK텔레콤이 이런 가입자들을 위해 기존 2G 요금제 7종을 예외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즉, 서비스를 전환 후에도 요금제를 변경하지 않는 이상 계속 이용할 수 있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