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우리은행, ‘외국계 은행 최초’ 차세대 금융결제망 공동 구축
베트남 우리은행, ‘외국계 은행 최초’ 차세대 금융결제망 공동 구축
  • 이광효 기자 leekwhyo@naver.com
  • 승인 2021.05.22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우리은행 제공
사진=우리은행 제공

우리금융지주의 자회사 우리은행(은행장 권광석)은 21일 “베트남 중앙은행 주도 신규 금융결제망 추진사업에 외국계은행 중 유일하게 선정되어 ‘차세대 금융결제 공동망(ACH, Automated Clearing House)’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베트남 우리은행은 베트남 정부 주도 사업인 비현금 결제 수단 활성화 정책에 따라 진행된 ‘차세대 금융결제 공동망’시스템 구축에 선정된 베트남 9개 시중은행 중 외국계 은행으로 유일하게 포함됐다.

이번에 구축된 시스템을 통해 공과금, 카드대금 등 납부시 베트남 우리은행 고객의 계좌뿐만 아니라 참여은행 계좌로도 결제가 가능하여 신규 고객유치에 용이하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현지 중앙은행에서 주관하는 사업에 외국계 은행이 선정된 것으로도 우리은행의 브랜드 이미지를 크게 향상시킬 수 있다”라며, “차세대 금융결제 공동망 구축을 통해 신규고객 확보, 신규 서비스 출시 등 현지 정부 정책에 부응하며 맞춤형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베트남 우리은행은 2021년 ‘베트남의 유재석’이라고 불리는 인기방송인 쩐탄과 그의 부인이자 유명 방송인 하리원 스타커플을 내세워 SNS광고를 통한 현지 인지도를 높이고 있으며, 대면 채널 영업점 14곳과 비대면 채널의 베트남 우리WON뱅킹, Custody 영업 등을 통해 현지 영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