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도 '이건희 콜렉션' 유치 뛰어든다.."국내 대표 관광지"
경주시도 '이건희 콜렉션' 유치 뛰어든다.."국내 대표 관광지"
  • 백태윤 선임기자 pacific100@naver.com
  • 승인 2021.05.15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3일 경북 경주시 동천동 경주이씨 제실 앞 고 이건희 삼성 회장이 직접 쓴 '경모비' 앞에서 주낙영 경주시장(오른쪽)과 김석기 국회의원(왼쪽)이 이상록 경주이씨 종친회장을 만나 고 이건희 회장의 기증품이 경주에 유치될 수 있도록 문중차원의 협조를 당부하고 있다. @경주시

경북 경주시가 '이건희 박물관·미술관' 유치 경쟁에 뛰어든다.

시는 고 이건희 삼성 회장 유족이 기증한 문화재 및 근현대 미술품 전시공간 유치에 나설 방침이라고 15일 밝혔다.

시는 한 해 평균 1천500만명 이상 찾는 국내 대표급 관광지이고 신라 천년고도로 찬란한 불교문화를 꽃피운 민족 예술 발상지란 점을 내세우고 있다.

국립중앙박물관에 전달된 2만1천600여점 고미술품 가운데 신라 관련 유물이 상당수 있는 만큼 경주에 박물관을 설립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

근대 미술사에 큰 획을 그은 손일봉, 김만술 등이 후학을 양성한 국내 첫 예술전문대학인 경주예술학교가 있었다는 점도 앞세운다.

경주에는 회화, 서예, 조각, 도예 등 예술 분야에서 1천여명의 예술인이 창작 활동을 하고 있고 솔거미술관, 우양미술관, 알천미술관 등 다수 전시공간이 있다.

시는 고 이병철 회장이 경주이씨 판정공파 후손으로 중앙종친회장을 맡았고 경주 동천동 경주이씨 제실 앞에 이 회장이 직접 쓰고 기증한 경모비가 있다는 인연도 강조한다.

시는 경주이씨 종친회와 손잡고 홍라희 여사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유족 측에 뜻을 전할 방침이다.

부지 제공, 건축비 분담 등 지원 계획도 세웠다.

주낙영 시장은 "'이건희 미술관'은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라도 수도권이 아닌 지방에 건립돼야 하고 경주 같은 중소도시에 세워질 때 더 큰 상징적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