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0년 당시 외무부, 5·18 북한 개입설 적극적으로 확산시켜
1980년 당시 외무부, 5·18 북한 개입설 적극적으로 확산시켜
  • 이광효 기자 leekwhyo@naver.com
  • 승인 2021.05.12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남미 해외 공관 동원 국제사회에 신군부 권력 찬탈 정당성 선전
외교부 외교사료관에 보관된 '1980.5.18 광주사태(민주화운동) 관련 중남미 반응 1980'이란 제목의 당시 외무부(외교부 전신) 문건. 외무부가 전 중남미 지역 대사관에 '최근 아국사태의 반응'을 보고하라고 지시한 대외비 문건 사본이다./사진=윤영덕 의원실 제공
외교부 외교사료관에 보관된 '1980.5.18 광주사태 관련 중남미 반응 1980'이란 제목의 당시 외무부(외교부 전신) 문건. 외무부가 전 중남미 지역 대사관에 '최근 아국사태의 반응'을 보고하라고 지시한 대외비 문건 사본이다./사진=윤영덕 의원실 제공

지난 1980년 당시 외무부가 5ㆍ18 광주 민주화 운동 북한 개입설을 적극적으로 확산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외교부 외교사료관에 보관된 '1980.5.18 광주사태 관련 중남미 반응 1980'이란 제목의 당시 외무부(외교부 전신) 문건. 주아르헨티나 대사관은 '5.18 북한 배후설'이 아르헨티나 언론에 보도됐고, 이 기사가 자신들의 '언론계 접촉강화' 때문이었음을 강조했다./사진=윤영덕 의원실 제공
외교부 외교사료관에 보관된 '1980.5.18 광주사태 관련 중남미 반응 1980'이란 제목의 당시 외무부(외교부 전신) 문건. 주아르헨티나 대사관은 '5.18 북한 배후설'이 아르헨티나 언론에 보도됐고, 이 기사가 자신들의 '언론계 접촉강화' 때문이었음을 강조했다./사진=윤영덕 의원실 제공

12일 더불어민주당 윤영덕 의원(광주 동구남구갑, 국회운영위원회, 교육위원회, 초선)이 입수한 ‘1980. 5.18 광주사태 관련 중남미 반응’ 문건에 따르면 당시 외무부는 1980년 5월과 6월에 걸쳐 중남미 재외공관에 5·17 비상계엄 전국 확대 및 5·18 민주화 운동 진압과 관련된 각국 동향을 파악하도록 지시했다.

외교부 외교사료관에 보관된 '1980.5.18 광주사태 관련 중남미 반응 1980'이란 제목의 당시 외무부(외교부 전신) 문건. 주멕시코 대사관은 "수개 일간지 및 방송이 대사관이 배포한 자료에 따라 광주사태가 북괴의 배후 조종에 의한 것이라고 보도함"이라고 보고했다./사진=윤영덕 의원실 제공
외교부 외교사료관에 보관된 '1980.5.18 광주사태 관련 중남미 반응 1980'이란 제목의 당시 외무부(외교부 전신) 문건. 주멕시코 대사관은 "수개 일간지 및 방송이 대사관이 배포한 자료에 따라 광주사태가 북괴의 배후 조종에 의한 것이라고 보도함"이라고 보고했다./사진=윤영덕 의원실 제공

1980년 6월 3일 외무부 장관 명의로 작성된 문건에 따르면 “중남미 지역 공관장에게 최근 국내사태(광주 민주화 운동) 및 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 설립 등 국내정세 추이에 대한 해당 국가의 반응에 대해 보고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중남미 재외공관은 ▲각계반응(정부·의회·언론·경제계) ▲교민 및 반한단체 동태 ▲북한의 책동상황 ▲대사관의 조치사항 ▲효율적 홍보 등 대책에 관한 의견 등을 정리해 외무부에 보고했다.

당시 주 아르헨티나 대사관이 외무부에 보고한 문서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유력 언론은 “국제정치상 한반도 안정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광주사태(광주 민주화 운동)를 북괴가 악용할 여지를 경계해야 한다”는 사설을 게재했고 “광주사태(광주 민주화 운동)가 북괴의 책동에 의한 것이다”라고 보도했다.

이에 주 아르헨티나 대사관은 “아르헨티나 언론의 이러한 보도가 대사관이 현지 언론을 접촉해 이뤄낸 성과”라고 보고했다.

5·18 광주 민주화 운동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도 모자라 마치 자신들의 공적처럼 내세운 것.

주 멕시코 대사관도 “일간지 및 방송이 대사관이 배포한 자료에 따라 광주사태가 북괴의 배후 조정에 의한 것으로 보도했다”고 보고했다.

중남미 재외공관의 보고 내용을 바탕으로 외무부는 종합대책을 수립했다.

당시 종합대책의 주요 내용은 ▲유력인사 방한 초청 ▲경제ㆍ기술 협력사업 적극 추진 ▲우리나라 홍보자료 제작 및 현지어로 배포 ▲유력 언론인 등 친한(親韓) 인사를 활용한 유리한 기사 게재 등 다각적 홍보 활동 전개 ▲예술 사절단 파견 및 스포츠 교류 등을 통한 이해증진 도모 등이다.

윤영덕 의원은 “1980년은 냉전체제가 강고했던 시기로 국제사회로부터 신군부의 권력 찬탈의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당시 외무부가 5·18 민주화 운동 왜곡에 앞장섰다”며 “당시 외무부와 각국 대사관이 나서 신군부 권력 장악의 정당성을 홍보했을 뿐만 아니라 ‘5·18 북한 개입설’과 같은 허위 사실을 전파 내지 방조했다는 점에서 매우 충격적이다. 이는 현재도 이어지고 있는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한 허위 왜곡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이어 “해외 대사관을 통한 5·18 민주화 운동 왜곡이 중남미에 그치지 않고 전 세계를 상대로 이뤄졌을 가능성이 높다”며 “외교부, 국방부, 국가정보원 등 정부 각 부처에 산재돼 있는 5·18 민주화 운동 관련 기록물에 대한 체계적인 조사와 검증을 통해 하루속히 5·18 민주화 운동 진상 규명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