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속도 5030' 시행 첫날 택시기사 일부 시민들 "아마추어 정책" 비판
'안전속도 5030' 시행 첫날 택시기사 일부 시민들 "아마추어 정책" 비판
  •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 승인 2021.04.17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전국 도로의 제한 속도를 낮추는 '안전속도 5030'이 17일부터 시행된다.

경찰청은 이날부터 고속도로·자동차전용도로를 제외한 도시부 일반도로의 최고속도를 시속 50㎞로 제한한하고, 보호구역과 주택가 이면도로는 시속 30㎞로 제한하는 '안전속도 5030'을 전국에서 전면 시행했다.

서울 시민들의 반응은 대체로 비판적인 입장이 많았다. 안전사고 위험이 줄어들었다는 긍정적인 평가도 일부 있었지만, 현실을 모르는 정책이라는 비판이 다수였다.

특히 운전으로 생계를 꾸려나가는 택시 기사들은 속도 제한으로 영업에 직접적인 타격을 받았다며 불만을 쏟아냈다.

택시기사 송광록(63)씨는 "택시를 타는 손님들은 목적지까지 빠르게 가려고 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인데, 제한 속도 시속 50㎞가 말이 되느냐"며 "현실을 모르는 아마추어 같은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시민 B씨는 "차량이 별로 없는 시간대에도 제한속도에 따라 천천히 가는 게 무슨 의미인지 모르겠다"며 "그런 예외적인 경우는 따로 빼서 제한 속도를 시속 60km로 하는 등 융통성을 발휘해도 좋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단속 카메라가 없는 곳에서는 제한 속도가 무의미할 것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실제로 이날 서울 도로 곳곳에서는 빠르게 달리던 차들이 감시카메라 앞에서만 잠시 속도를 줄였다가 통과 후 다시 속도를 올려 주행하는 모습이 자주 눈에 띄었다. 시민 C씨는 "제한 속도를 낮추든 말든 과속을 할 사람은 결국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 시민들은 "차가 천천히 달리면 사고가 나더라도 부상의 위험이 줄어들 것"이라며 "보행자의 입장에서 훨씬 안전해진 느낌"이라고 말했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