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4회 남원시 전국 옻칠 목공예대전 대상 박만기 작가의 “3단 혼수함”
제24회 남원시 전국 옻칠 목공예대전 대상 박만기 작가의 “3단 혼수함”
  • 백종기 기자 baekjk0@hanmail.net
  • 승인 2021.04.15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료:남원시청 제공. 박만기 작가의 "3단 혼수함" 대상작>

남원시(시장 이환주) 주최, 남원목공예협회(회장 이정두) 주관으로 개최된 제24회 남원시 전국 옻칠 목공예 대전의 심사 결과, 대상으로 박만기 작가의 “3단 혼수함”이 최종 선정되었다고 14일 밝혔다.

남원시는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접수 받은 작품을 대상으로 7일 옻칠, 갈이, 디자인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6명의 전문 심사위원들이 심사하였으며, 공개 모집된 일반인단의 참관으로 공정하고 투명한 심사가 이루어졌다고 강조했다. 

이어12일까지 본선작품 예정 공고를 통한 대국민 공개 절차를 통한 이의신청 절차 및 현장 심사 후 14일 최종 심사 결과를 발표하였다.

대상으로 선정된 박만기 작가의 “3단 혼수함”은 전통공예의 제작과정과 기법을 충실히 재현하였으며, 특히 주칠에서 가장 어려운 색감의 발색이 동일하게 잘 표현되었고, 마감처리도 완벽에 가까웠다는 극찬을 받았다. 또한 장식의 비례나 조금(彫金)의 정교함도 궁중의 품위를 엿볼 수 있게 잘 표현된 수작으로 평가되었다.

<자료:남원시청 제공, 좌측 옻칠목공예부문 금상 조현영 작가의"서안", 우측 갈이부문 금상 이주섭 작가의 "달항아리 반상기"

옻칠목공예부문 금상으로 선정된 조현영 작가의 “서안”은 수령이 오래된 느티나무 용목을 사용하였으며, 수차례 옻칠로 마감하여 화려하지 않으며 검소하고 단아한 서안의 특성을 잘 표현했다는 평을 받았다. 

갈이부문 금상에 선정된 이주섭 작가의 “달항아리 반상기”는 여러 개의 목기가 층층이 쌓여 하나의 항아리 형태를 이루고 있으며, 그 형태를 분리하여 하나 하나 그릇으로 사용하게 제작되어 실용성과 심미성을 잘 표현했다는 평을 받았다.

한장원 심사위원장(동아대 명예교수)은 목공예를 핵심으로 한 유일한 공모전의 출품작들의 수준이 뛰어나고, 코로나19로 인하여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장인정신에 대한 일념으로 한국의 옻칠 목공예에 발전을 위하여 출품해준 작가들이야말로 진정한 공예인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상작품은 오는 5월부터 8월까지 남원, 서울, 전주 등에서 순회 전시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수상작은 남원시 홈페이지 공고란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