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경제 살리기ㆍ국민 통합에 주력, 전방위적 소통 노력”
정세균 “경제 살리기ㆍ국민 통합에 주력, 전방위적 소통 노력”
  • 이광효 기자 leekwhyo@naver.com
  • 승인 2019.12.18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차기 국무총리로 지명된 정세균 전 국회의장(서울 종로구, 문화체육관광위원회, 6선)은 경제 살리기와 국민 통합에 주력할 것임을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는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부가 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할 작정”이라며 “국가가 안팎으로 어려운 시기에 총리라는 중책에 지명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경제 살리기와 국민 통합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세균 후보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명 이유를 말하며 '화합과 통합의 정치'를 주문했다”며 “소통하는 방식에는 정책적 노력 통한 방법, 인적 소통하는 방법 등 여러 방법이 있다. 이런저런 방법을 가리지 않고 전방위적인 소통 노력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정 후보자는 “제가 국회의장을 하면서 여야 간 대화와 협치를 하려는 시도를 열심히 해왔는데 그 연장선상에서 야당과의 소통, 또 국회와 정부와의 소통을 강화해 결국은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입법부 수장인 국회의장 출신이 행정부 2인자인 총리 자리로 옮겨가는 것이 삼권분립 측면에서 적절치 않다‘는 지적에 대해 “제가 전직이긴 하지만 의장 출신이기에 적절한지 고심을 했는데, 국민을 위해 할 일이 있다면 그런 것 따지지 않을 수도 있는 것 아닌가 하는 판단에 지명을 수락했다”며 “저는 원래 종로에 3선 도전을 할 생각을 갖고 있었다. 많은 분과 대화를 하고, 저 자신도 깊은 성찰을 통해 국민에게 힘이 되는 일이라면 마다하지 않아야 한다는 판단으로 총리 지명을 수락했다”고 말했다.

정세균 후보자는 “8년 전 대한민국의 가장 오지라고 할 수 있는 지역에서 종로로 와 도전했는데 종로구민들이 저를 보듬어 재선을 시켜주고 정치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해줬다”며 “종로에서 더 역할을 할 수 없게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참으로 아쉽고 안타깝다. 다른 한편으로는 구민들께 죄송한 생각도 든다”고 밝혔다.

이어 “그렇지만 저보다 더 좋은 분이 나오셔서 앞으로 종로를 대표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어려운 경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혁신성장 방안에 대해선 ”정책적 문제나 더 자세한 내용은 인사청문회를 통해 국민 여러분께 소상히 말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치권은 정세균 전 국회의장의 국무총리 지명에 대해 상반된 반응을 나타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환영한 반면 보수 야당들은 ’삼권분립 파괴‘라며 강력 반발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한 브리핑에서 ”정세균 후보자야말로 민생과 경제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이 때, 통합과 화합으로 국민의 힘을 하나로 모을 적임자라 판단하며, 대통령의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지명을 환영한다“며 ”정세균 후보자는 온화한 성품의 소유자로, 대화와 타협을 이끌어낼 수 있는 화합의 능력 뿐만 아니라, 실물경제에 대한 탁월성도 인정받은 바 있다. 6선의 국회의원으로 당대표와 국회의장을 역임했던 정세균 후보자가 쌓아온 풍부한 경험과 정치적 역량은 국민을 하나로 묶고 국민의 삶을 더 나아지게 하는 데 십분 발휘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삼권분립을 무참히 짓밟고 국민의 대표기관 의회를 시녀화 하겠다고 나섰다“며 ”오늘 새 국무총리 후보자로 정세균 의원을 지명한 것은 70년 대한민국 헌정사의 치욕이요, 기본적인 국정질서도 망각한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보여주는 폭거“라고 비판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대한민국은 권력의 견제를 위해 삼권분립 원칙을 헌법에 명시하고 있으며, 국회의장은 입법권의 수장으로 대통령의 권력을 견제하는 역할을 한다“며 ”국회의장의 신분과 역할이 이러한데도 지명을 한 대통령이나, 이를 받아들인 정세균 의원이나 두 사람 모두 헌법, 민주에 대한 개념상실이고 부끄러움을 모르는 처사다.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전 국회의장 정세균 의원에 대한 지명을 철회하라. 정세균 의원도 구차한 정치연명을 위해 국회를 행정부에 가져다 바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입법부 수장이었던 정세균 전 의장을 행정부 2인자인 총리로 세우겠다는 것은 ‘삼권분립’이라는 민주주의 기본 원칙을 흔드는 ‘전례 없는 발칙한 도발’이다. 당대표가 법무 장관으로, 국회의장이 국무총리로. 삼권분립에 침을 뱉는 후보 지명이 개탄스럽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민주주의를 모독하는 이번 인사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 거듭되는 돌려막기 인사, 삼권분립보다 우선일 수 없다“고 말했다.

정의당 김종대 수석대변인은 ”국회의장에서 총리로 진출하는 것은 선례가 없어 다소 우려스러운 대목이 있다“며 ”정의당은 추후 청문과정을 통해 국무총리 후보자의 능력과 절차를 꼼꼼히 검증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대안신당(가칭) 최경환 수석대변인은 ”국민들은 입법부 수장인 국회의장 출신이 국무총리를 맡는 것에 대해 삼권분립에 대한 우려가 있는 것이 사실인 만큼 유념해서 이러한 점을 불식시켜야 할 것“이라며 ”대안신당은 인사청문회에서 총리로서 도덕성과 자질, 소신 등을 철저히 검증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서열 논란은 선거제 개혁을 통해서 새로운 권력구조를 만들어가려는 이때에 구시대적인 논란에 불과하다고 본다"며 "분권의 흐름에 맞추어, 청와대에 끌려 다니지 않고, 경제와 민생문제 해결의 중심에 서는 총리로서 제대로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6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법인명 : (사) 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