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 에이프로젠 유니콘 기업 대열 합류..'제2벤처붐' 오나
무신사 에이프로젠 유니콘 기업 대열 합류..'제2벤처붐' 오나
  •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 승인 2019.12.10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와 면역치료제 제조업체인 에이프로젠이 연이어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 벤처기업)에 등재되면서 국내 유니콘 기업수가 두 자릿수대로 진입했다.

특히 올해에만 유니콘 5곳이 잇따라 배출되면서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제2의 벤처붐' 조성에 탄력이 붙는 분위기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무신사와 에이프로젠이 각각 2천억원과 200억원 투자를 받아 CB인사이트의 유니콘 기업 명단에 최근 등재됐다고 10일 밝혔다.

중기·스타트업계는 유니콘 탄생에 속도가 붙는 점을 주목하고 있다.

과거엔 유니콘 1곳이 늘어나는 데 평균 1년 이상이 소요됐지만 지난해 3곳에 이어 올해 5곳까지 기업 성장 속도가 빨라졌다는 것이 업계의 공통적 의견이다.

무신사와 에이프로젠에 더해 부동산정보 서비스 앱 직방 등도 차기 유니콘 등극이 기대되고 있어 내년에도 이런 흐름이 이어질 것이라는 기대를 키운다.

중기부는 국내 유니콘 대부분이 모태자펀드로부터 투자를 받았다는 점에 의미를 두고 있다.

모태자펀드는 모태펀드(정부가 투자한 상위펀드)가 출자한 벤처펀드다. 무신사·에이프로젠 이전 유니콘으로 등 9곳 가운데 7곳이 모태자펀드로부터 자금을 조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박영선 장관 취임 후 자금지원 등 예비 유니콘 제도가 강화된 것도 유니콘의 빠른 성장을 이끌었다고 중기부는 자평하고 있다.

특히 에이프로젠의 11번째 유니콘 등극은 플랫폼이나 O2O(온라인-오프라인 연계)에 집중됐던 국내 유니콘이 생명공학 분야로 지평을 넓혔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하고 있다.

연구개발(R&D)에서 사업화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는 생명공학 분야에서 유니콘이 탄생했다는 것은 제2벤처붐을 위한 정부의 투자가 결국 결실을 맺었다는 뜻으로 풀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에이프로젠은 김재섭 대표가 카이스트 교수 재직 시 설립한 제넥셀로 에이프로젠을 인수해 만든 회사로, 류마티스성 관절염·크론씨병 등 같은 여러 자가면역 질환을 치료하는 항체인 '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 등을 생산한다.

박영선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2022년까지 20개를 목표로 (유니콘) 정책을 펴겠다"면서 제도를 보강해 유니콘 발굴과 육성을 주도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