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사망 수사관, 檢 조사 후 동료에 ‘내가 힘들어질 것 같다’ 말해”
청와대 “사망 수사관, 檢 조사 후 동료에 ‘내가 힘들어질 것 같다’ 말해”
  • 이광효 기자 leekwhyo@naver.com
  • 승인 2019.12.03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민정비서관 밑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 A씨가 1일 오후 시신으로 발견된 서울 서초구 한 사무실./사진=연합뉴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민정비서관 밑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이 1일 오후 시신으로 발견된 서울 서초구의 한 사무실./사진=연합뉴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민정비서관 밑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이 사망한 것에 대해 청와대는 사망한 수사관이 검찰 조사를 받고 동료에게 “내가 힘들어질 것 같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2일 서면브리핑에서 “고인은 지난달 21일(울산지방검찰청 조사 전날) 민정비서관실 관계자(행정관 B)에게 전화를 걸어 ‘울산지검에서 오라고 한다. 갈 수밖에 없을 것 같다.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 우리는 울산 고래고기 때문으로 밖에 없는데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고 한다”며 “그리고 고인은 한 시간 뒤 A 행정관에게 전화를 걸어 ‘솔직히 우리가 울산에 간 게 언제인지 알고 싶어 전화했다’라며 오히려 울산 방문시기를 물어왔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수사 직후인 24일 고인은 또 다시 A 행정관에게 전화를 걸어와 ‘앞으로 내가 힘들어질 것 같다. 그런 부분은 내가 감당해야 할 것 같다. A 행정관과 상관없고, 제 개인적으로 감당해야 할 일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고민정 대변인은 “고인이 되신 동부지검 수사관이 울산에 내려간 것은 울산시장 사건과는 전혀 관계가 없음을 말씀드린다. '울산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현장 대면청취 때문임을 다시 한 번 밝힌다”며 “관련하여 고인과 울산에 동행한 민정비서관실 행정관(행정관 A)의 말을 전한다. A 행정관은 ‘김기현 사건에 대해 당시 전혀 몰랐고, 관심도 없던 사안’이라며 울산 방문에 대한 경위와 고인과의 통화 내용을 밝혔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A 행정관이 전한 울산 방문 경위를 전한다”며 A 행정관의 말을 전했다.

고 대변인이 밝힌 바에 따르면 A 행정관은 “울산 고래고기 사건으로 검찰과 경찰의 다툼이 언론에 크게 보도된 상황에서 본인은 2018년 1월 11일 고인과 함께 KTX를 타고 울산에 가게 됐다”며 “본인과 고인은 우선 울산해양경찰서를 오후 3시쯤 방문해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내용과 의견을 청취하고 나왔다. 이후 본인은 울산 경찰청으로, 고인은 울산지검으로 가서 각 기관의 의견을 청취하기로 했다. 본인은 오후 5시 넘어서 울산경찰청에 있는 경찰대 동기 등을 만나 경찰 측 의견을 청취한 뒤 귀경했다”고 말했다.

이어 “고인은 울산지검으로 가서 의견을 청취하고 따로 귀경했다”며 “다음날 오전 사무실에서 울산 방문 관련 보고서를 작성하던 중, 당시 문무일 총장이 울산 고래고기 사건 관련 대검 감찰단을 내려 보내 수사 심의에 붙인다는 보도가 있어 보고서에 반영한 바 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일부 언론에서 고인을 '백원우 첩보 문건 관여 검찰수사관'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특감반원'이라고 지칭하며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 무엇을 근거로 고인을 이렇게 부르는지 묻겠다”며 “청와대는 하명수사를 지시한 바 없다. 고인이 해당 문건과 관계돼 있는지도 아무 것도 확인된 바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인을 그렇게 지칭하는 것은 그 자체로 허위이자 왜곡이다. 고인의 명예가 더 이상 훼손되지 않도록 사실에 근거해 보도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6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법인명 : (사) 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