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갈등과 분열 조장하는 광주 군공항 무안이전 즉각 중단하라
<특별기고>갈등과 분열 조장하는 광주 군공항 무안이전 즉각 중단하라
  • 강성섭 기자 k01024771144@naver.com
  • 승인 2019.11.06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안군 군공항대응팀 한영재
무안국제공항=자료사진

광주시가 군공항 이전사업과 관련하여 광주시의회에 제출한 행정사무감사 자료에 따르면 4개 이전후보지역 중 유독 무안군만을 방문하고 이 과정에서 마을 이장과 사회단체 관계자 등 주민들을 대상으로 정보를 수집하였으며 그 내용에는 민감한 개인 성향까지 포함된 것으로 밝혀져 무안군민들은 경악을 감출 수 없다.

이런 사실에 대한 공개가 의도됐든 안됐든 간에 광주시가 이번 일을 계기로 무안군 여론을 호도하려 들고 있으며 이렇듯 무안군민의 갈등을 조장하고 분열시키려는 것이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의 실체다.

정보 내용 중에는 “농촌 주민과 달리 의식이 있는 군민은 군공항 이전을 반대하지 않는다.”라는 표현에서 볼 수 있듯이 광주시가 군공항 이전사업에서 무안군민을 무시하고, 갈등과 분열을 줄이려하기보다는 이를 더욱 조장해 사업 추진에 활용하려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

또한 최근 1년 사이 광주시가 이전 후보지역 여론 동향 파악과 현지 확인 등의 명목으로 유독 무안군만을 18차례 가량 방문한 것이 알려지면서 군공항 이전을 사실상 무안으로 밀어붙이려는 한다는 것 역시 여실히 드러났다.

광주시는 군공항 이전후보지가 전남의 무안·영암·신안·해남 4개 자치단체라고 주장하지만, 무안을 제외한 나머지 3개 지역을 후보지역으로 언급하는 것은 밀어붙이려는 의도를 숨기기 위한 꼼수에 불과하다.

아울러 광주시에서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의 사업성 부족과 사업방식의 위험성 등에 대한 문제점과 이전지역 주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크게 위협할 수 있는 탄약고, 방공포대 등 군사시설이 군공항과 함께 이전된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철저히 숨기고 있다는 것이 드러났으며 이것이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의 민낯이다.

군공항 이전 후보지역의 입지상의 문제점에 대해서도 한마디 언급 없이 광주·전남 상생발전과 광주 민간공항 이전이라는 빌미와 감언이설로 무안군민을 희생시키려 하는 것이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의 본질이며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은 즉각 중단되어야 함을 국방부와 관계기관에 촉구할 계획이다.

앞으로 범대위는 무안군민을 무시하고 갈등과 분열을 부추기고 있는 광주시에 강력히 항의하고, 국방부 집회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광주 군공항 무안 이전을 기필코 막아낼 것이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6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법인명 : (사) 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