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조국 장관 수사 문재인 대통령 발언에 상반된 반응
정치권, 조국 장관 수사 문재인 대통령 발언에 상반된 반응
  • 이광효 기자 leekwhyo@naver.com
  • 승인 2019.09.27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적 공감”vs“검찰은 굴복 말아야”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이 27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검찰 수사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전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이 27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검찰 수사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전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의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에 대해 처음으로 입장을 밝힌 가운데 정치권은 상반된 반응을 나타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등은 적극적인 지지 입장을 나타낸 반면 보수 야당들은 강력 반발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27일 국회에서 한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검찰수사 관련한 메시지에 전적으로 공감을 표하며 검찰은 문 대통령의 말을 엄중히 새겨야 할 것”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이 문 대통령의 말을 엄중히 새겨 ’엄정하면서도 인권을 존중하는 절제된 검찰권의 행사‘가 무엇인지 성찰하고, 올바른 실천을 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도 “검찰 및 사법 개혁이라는 측면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내놓은 방향과 우려는 큰 틀에서 동의할 만한 내용”이라며 “최근 검찰의 차별적인 수사 태도에 국민들은 공정한 수사요구와는 별개로 불안감과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검찰은 이제라도 국민들의 명령을 추상같이 여기고 개혁의 물결을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자유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위법, 편법, 위선의 피의자 조국 하나 사수하자고 문재인 정권의 권력자들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며 “조국을 향한 검찰의 수사는 대한민국의 주권을 가진 국민의 명령이다. 검찰은 결코 국민의 목소리가 아닌 문재인 대통령의 목소리에 굴복해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현 시점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직접 비판하는 것은 분명한 수사 개입”이라며 “조국 장관과 문재인 대통령은 '한 몸'이다. 이제 책임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옮겨갔다. 굴종하지 않는 검찰의 엄정한 법 집행을 국민들은 바란다”고 말했다.



  •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6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법인명 : (사) 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