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윤소하 '협박 소포'는 의회주의 위협" 격앙
문희상 "윤소하 '협박 소포'는 의회주의 위협" 격앙
  •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 승인 2019.07.04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국회

정의당 원내대표인 윤소하 의원실에 흉기와 죽은 새, 협박 편지 등이 담긴 소포가 배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4일 이를 두고 "매우 충격적이며 참담함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격앙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장비서실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이는 한국사회와 의회주의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라고 밝혔다고 한민수 국회 대변인이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전날 오후 6시경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윤소하 의원실에 협박성 소포가 배달됐다. '태극기 자결단'이라고 적힌 편지에는 윤 의원을 향해 '민주당 2중대 앞잡이', '문재인 좌파독재 특등 홍위병이다', '조심하라 너는 우리 사정권에 있다' 등 협박 문구가 적혀 있었다.

문 의장은 특히 "국민이 선출한 국회의원을 협박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전행위로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당국의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이는 윤 원내대표를 겨냥한 명백한 백색테러로 묵과할 수 없는 범죄"라며 "특히 흉기뿐 아니라 죽은 새를 넣어 썩은 냄새가 진동하는 등 단순 협박으로 치부할 수 없는 잔인함까지 충격적"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윤소하 원내대표는 이날 아침 BBS라디오에 출연해 "그 분(택배를 보낸 분)을 미워하기에 앞서 결국 대한민국의 저열한 정치현실이 이런 것들을 낳고 있다"며 "개인 일탈로 볼 수 없고, 비정상적 정치세력들의 막말 퍼레이드 과정에서 이런 일까지 벌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6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법인명 : (사) 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