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금수납원 한 때 경부 고속도로 점거 농성 '파장'
요금수납원 한 때 경부 고속도로 점거 농성 '파장'
  • 정연미 기자
  • 승인 2019.07.04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요금수납원 노조원들이 4일 오전 한때 경부고속도로 서울 톨게이트(TG) 하행선 6개 진입로를 점거하고 농성을 벌여 파장이 일고 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출근시간대인 오전 7시 40분께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서울 TG에서 집회 중이던 노조원 600여 명 중 200여 명이 TG 진입로를 막고 연좌 농성을 시작했다.

노조원들은 자리에 앉아 서로 팔짱을 끼는 방식으로 시위를 이어갔다.

경찰은 5개 중대를 동원,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면서 노조원들을 설득하면서 순차적으로 연좌 농성을 해제시켰다.

이 과정에서 일부 노조원이 강하게 반발해 충돌이 빚어졌으며, 부상자가 발생하기도 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노조원 20여 명을 검거, 경찰서로 연행했다.

이날 연좌 농성은 시작 2시간여 만인 오전 9시 30분께 종료됐다.

연좌 농성은 끝이 났지만, 대부분의 노조원은 서울 TG 요금소 앞에 남아 직접고용을 요구하는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30일부터 서울 TG 구조물 위로 올라간 30여 명의 노조원들의 고공농성 및 요금소 앞 텐트 농성도 닷새째 계속되고 있는 상태다.

노조원들은 한국도로공사가 자회사인 한국도로공사서비스를 출범, 요금수납원 소속을 자회사 정규직으로 전환하려 하자 도로공사의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반발하고 있다.

현재 총 6천500여명의 수납원 중 자회사 전환에 따라 소속을 바꿔 근무하는 수납원은 5천100여명이고, 민주노총과 톨게이트 노조를 중심으로 한 나머지 1천400여명은 자회사 전환에 동의하지 않은 채 도로공사의 직접고용을 요구하고 있다.


  •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6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법인명 : (사) 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