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세계 최고 기업 등극…MS·애플 제치고 시총 1위 차지
엔비디아, 세계 최고 기업 등극…MS·애플 제치고 시총 1위 차지
  • 전선화 기자 kotrin3@hanmail.net
  • 승인 2024.06.20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기업 전체 시총 추월...게임 칩 만들다 'AI 붐' 타고 1년 반 동안 주가 9배↑
"새 시대의 황금 만들어내는 회사"…대만 출신 젠슨 황 CEO, 세계 부자 순위 11위
@사진=sbs화면 캡쳐
@사진=sbs화면 캡쳐

인공지능(AI) 시대 최대 수혜주로 꼽히는 엔비디아가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기업으로 등극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애플을 모두 제치고 시가총액 1위에 올랐는데, 현재 4,610조 원에서 내년에는 7,000조 원에 육박할 거란 전망도 나온다.

이는 한국 기업 전체 시가총액(코스피 2,281조 원, 코스닥 418조 원)을 훨씬 뛰어 넘는 막대한 규모다. 

외신에 따르면 19일(현지시각) 휴장한 미국 뉴욕 증시에서 전날 엔비디아는 135.58달러로 마감돼 종가 기준으로 시가총액 3조 3,350억 달러(약 4,609조 원)을 달성해 마이크로소프트(3조3,139억달러)와 애플(3조2,706억달러)을 모두 제치고 전세계 시총 1위가 됐다.

게임 칩을 만들다 'AI 붐'을 타고 1년 반 동안 주가가 9배 오른 이 회사의 주가는 지난 5년 동안 3,000% 넘게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올해 1월까지만 해도 엔비디아는 전 세계 시가총액 6위 정도였는데, 올해만 3배가 더 뛰어 올라 반 년이 채 지나기도 전에 사상 첫 1위로 올라섰다.

다행히 한국인들도 올해 들어서 테슬라를 제치고 가장 많이 투자한 기업으로서 약 134억 달러(18조 5천억 원)어치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993년 설립해 31년 만에 세계 1위에 올라 선 엔비디아는 초기 3D 비디오 게임을 구동하는 컴퓨터 그래픽처리장치(GPU)를 제조해 판매하는 회사로, 게이머들 사이에서 1990년대 후반부터 이름이 알려졌다.

이후 GPU 부문에서 뛰어난 성능으로 입지를 다진 엔비디아는 2018년 비트코인 열풍으로 코인 채굴업체들이 우후죽순 생겨났을 때 이들의 컴퓨터에 필요한 GPU를 공급하며 한 단계 도약했다.

이어 2020∼2022년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PC 수요 급증으로 실적이 대폭 늘고 메타버스 수혜주로 꼽히기도 하면서 투자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엔비디아의 폭발적 성장이 시작된 것은 2022년 11월 말 오픈AI가 대화형 AI 챗봇 '챗GPT'를 공개하면서였다. 챗GPT 같은 생성형 AI의 언어 모델을 훈련하는 데 엔비디아의 GPU가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엔비디아가 주가에 날개를 달았다.

엔비디아 주가는 2022년 말(액면분할 반영 14.6달러) 이후 이날까지 약 1년 반 동안 9배 넘게 상승했다. 1999년 기업공개(IPO)로 나스닥에 상장한 이후 25년간 엔비디아 주식의 수익률은 재투자된 배당금을 포함해 무려 59만1천78%에 달한다.

엔비디아가 이처럼 업계 최정상에 오를 수 있었던 것은 그래픽 칩에 대한 회사의 큰 베팅에 더해 공동 설립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젠슨 황의 확고한 비전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블룸버그는 분석했다. 대만 출신의 젠슨 황 CEO는 IT 산업이 "가속 컴퓨팅"으로 전환할 것이라고 일찌감치 예견했다. 

엔비디아는 현재 데이터센터에 들어가는 AI 칩 시장의 약 80%를 점유하고 있으며, AI 모델을 개발 중인 마이크로소프트와 구글의 알파벳, 아마존, 메타 등 주요 기술기업들의 AI 칩 수요를 거의 독점하다시피 하고 있다.

게다가 최근에는 세계 각국 정부들이 정보·기술 주권 확보를 위한 자체 데이터센터 구축에 나서면서 AI 칩 수요가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엔비디아의 지난 1분기(회계연도 2∼4월) 매출은 260억4천만달러(약 35조9천600억원)로, 작년 동기 대비 262% 늘었다. 이 가운데 AI 칩을 포함하는 데이터센터 부문 매출은 427% 급증한 226억달러(약 31조2천100억원)로, 전체 매출의 약 86%를 차지했다.

AI가 산업혁명에 버금가는 시대적 혁명을 일으킬 것이라는 전망이 커지면서 이런 시대 전환의 핵심에 있는 기업 엔비디아에 전 세계 투자 자금이 쏠리는 양상이다.

여기에 엔비디아가 지난 7일 종가 기준으로 주식 액면 가치의 10분의 1 분할을 단행하면서 주당 1천209달러 수준이던 주가가 121달러 수준으로 낮아져 개인 투자자들의 접근성도 높아졌다.

전문가들은 주식 분할이 소액 투자자들을 끌어들이면서 주가 상승에 촉매제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주가 상승에 따라 젠슨 황 CEO는 포브스 집계 기준 순자산이 약 1천170억달러(약 161조6천억원)로 늘면서 세계 부자 순위 11위에 올랐다.

다수의 전문가는 전 세계적인 AI 붐이 계속 가열되는 가운데 엔비디아의 독보적인 기술력을 따라잡을 만한 회사가 아직 보이지 않는다며 엔비디아 주가가 한동안 랠리를 이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 증시에서는 AI 시대가 이제 시작된 거라며 내년 엔비디아의 시총이 5조 달러, 약 6,900조 원이 될 거라는 전망까지 내놓고 있다.

이날 월가 로젠블라트 증권의 애널리스트는 엔비디아의 목표주가를 이날 종가보다 47% 높은 200달러로 올렸다.

웨드부시 증권의 애널리스트 대니얼 아이브스는 "4차 산업혁명이 진행되는 가운데 더 많은 기업과 소비자들이 이 길로 빠르게 향하고 있는 상황에서 엔비디아의 GPU 칩은 본질적으로 기술 분야의 새로운 금(gold) 또는 석유(oil)라고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