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유전개발, 정치 아닌 과학이어야..국책사업, 무속 아닌 기술 바탕으로 추진돼야”
추미애 “유전개발, 정치 아닌 과학이어야..국책사업, 무속 아닌 기술 바탕으로 추진돼야”
  • 이광효 기자 leekwhyo@naver.com
  • 승인 2024.06.14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이광효 기자
사진: 이광효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경상북도 포항시에 있는 영일만 앞바다에 140억 배럴 규모의 석유·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높음을 밝힌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경기 하남시갑, 국방위원회, 국회운영위원회, 6선)이 유전 개발은 정치가 아닌 과학이고 무속 아닌 기술을 바탕으로 추진돼야 함을 강조했다.

 사진: 추미애 의원실 제공
 사진: 추미애 의원실 제공

추미애 의원은 14일 국회에서 관련 토론회를 개최해 “동해에서 석유와 가스가 펑펑 쏟아진다면 얼마나 좋은 일이냐?”라며 “대한민국이 자원 빈국에서 자원 강국으로 발돋움하고 오랜 산유국의 꿈이 이뤄지는 온 국민이 축하해야 할 일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사진: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사진: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이어 “하지만 윤석열 대통령이 방송을 통해 처음으로 직접 '국정 브리핑'한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 탐사 시추 계획 승인’은 형식도 절차도 내용도 부실하기 그지없는 ‘윤석열식 국정운영 방식’을 여실히 보여주는 블랙 코미디 같았다”며 “정부는 ACT-GEO사(Abreu Consulting & Training)의 평가 결과에 대해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으로부터 신뢰성을 검증받았다고 하지만 자문단 회의록과 명단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미애 의원은 “한국석유공사는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 관련 우드사이드사가 실시한 용역결과는 물론 탐사 방식과 결과, 분석자료 제출 요구도 묵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무엇보다도 정부와 석유공사는 기본적으로 수반돼야 할 과학적 근거조차 제시하지 않고 있다”며 “국민적 의혹에 대해 과학적 근거를 제시하지 않는 것은 과학적 분석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반증이다”라고 강조했다.

추미애 의원은 “유전 개발은 정치 아닌 과학이어야 한다”며 “국책사업은 무속이 아닌 기술을 바탕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당대표는 지난 12일 국회에서 개최된 최고위원회의에서 “확실치도 않은 유전에 5천억원씩, 1조원씩 퍼부을 돈은 있으면서, 아프리카에 100억 달러씩 원조할 돈은 있으면서, 동네 골목에 폐업하고 이자 못 내서 카드론 빌리러 다니고, 사채업자한테 매달리고 그러다가 가족들 껴안고 죽고 이러는 것 안 보이냐?”라며 정부를 비판했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