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대만 침공 시 드론 떼로 무간지옥 만들어 1차 방어..."한일 참전 가능성도"
중국 대만 침공 시 드론 떼로 무간지옥 만들어 1차 방어..."한일 참전 가능성도"
  • 전선화 기자 kotrin3@hanmail.net
  • 승인 2024.06.12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뮤얼 파파로 미 인도태평양 사령관, WP와 인터뷰서 대만 해협 유사시 전략 공개
드론·무인 잠수정으로 1차 방어선 구축..."미군 증강까지 시간 벌기...군비 확장 필요"

 

새뮤얼 파파로 미군 인도·태평양사령관 @사진=미국 상원 군사위 홈페이지 캡처
새뮤얼 파파로 미군 인도·태평양사령관 @사진=미국 상원 군사위 홈페이지 캡처

중국이 타이완을 침공한다면 수천 대의 드론과 무인기, 무인 장수정 등이 대만 해협을 뒤덮는 '무간 지옥'을 만나게 될거라고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이 경고했다.

미군은 이 타이완 방어계획을 '지옥도 계획'이라고 불렀는데 일부에서는 한국과 일본 등 동맹국들의 참전 가능성도 언급됐다.

워싱턴포스트(WP)는 10일(현지시간) 중국의 대만 침공시 미국은 수천 기의 무인 전력을 동원해 중국군의 전력을 최대한 약화시키는 게 1차 목표라고 보도했다.

WP 외교안보 전문 칼럼니스트 조시 로긴은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2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대화)에 참석한 새뮤얼 파파로 미군 인도·태평양사령관 인터뷰를 바탕으로 미군의 대만 해협 유사시 군사 전략의 일부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WP는 "대만 해협에서의 미국의 '플랜A'는 사전 경고 없이 압도적 무력으로 대만을 단기간 내 점령하려는 중국의 대만 침공 계획을 억제하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중국 함대가 대만 해협을 건너기 시작하자마자 수천 척의 미군 잠수정, 무인 수상함, 드론 등의 '무인 전력'으로 1차 방어선을 구축한다는 이른바 '무간 지옥도(hellscape)' 전략이다.

파파로 사령관은 인터뷰에서 "나는 기밀로 분류된 무기들로 대만 해협을 '무간 지옥'으로 만들고 싶다. 이 전략으로 우리는 중국군을 한 달간 완전히 비참하게 만들 수 있다"면서 "이후 본격적인 대응에 나설 때까지 시간을 벌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인도·태평양사령부의 미군 병력은 37만 5천 명 수준, 중국군은 2백만 명에 이르므로 미군이 중국군을 본격 상대하기에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언급이다.

이런 구상은 미 국방부가 1조 4천억 원을 투입해 대량의 드론으로 무장한다는 이른바 복제기 계획과 연계돼 있다.

앞서 지난해 8월 캐슬린 힉스 미 국방부 부장관은 '리플리케이터(Replicator) 구상'이라는 새로운 군사 전략 개념을 발표했다. 인공지능(AI) 시스템을 적용한 드론 등 대규모 무인 전력을 구축, 중국의 전면적 공세를 막고 병력 손실은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무간 지옥도'는 이를 대만 해협에 적용한 전략인 셈이다.

파파로 사령관은 "미군의 현 전력으로는 중국군의 대규모 군비 확장에 충분히 대응할 수 없다"고도 고백했다. '항공모함 킬러'인 중국의 극초음속 미사일을 막을 수 있는 믿을 만한 수단을 확보하지 못했고, 대만에 대한 미군의 무기 지원도 예정된 일정에 비해 뒤처졌다는 것이다. 또한 "일본은 남중국해에서의 무력 충돌에 대비하기 위한 미일 간 합동 태스크포스를 만들자고 요구하는 데 반해 미국은 꾸물거리는 중"이라고도 지적했다.

파파로 사령관은 "누구도 아시아에서의 군비 경쟁이 이상적이라고 생각하지 않지만, 중국이 군비 경쟁을 고집한다면 미국과 그 파트너들은 이에 지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지역에는 두 가지 선택지가 있다. 그들(중국)에 복종하거나 최대한 무장하는 것"이라며 중국과의 충돌에 대비한 군비 확장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WP는 "대량의 드론이 제때 준비되지 않으면 미국 해·공군 자산의 심각한 손상과 한국, 일본, 필리핀 등 미국 동맹국들의 개입·확전을 야기할 수 있다는 게 미국 싱크탱크들이 실시한 대만 해협 관련 '워게임'의 결과였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