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러브콜' 보낸 푸틴 러시아 대통령 "우크라에 직접 무기공급 안 해 높이 평가"
한국에 '러브콜' 보낸 푸틴 러시아 대통령 "우크라에 직접 무기공급 안 해 높이 평가"
  • 전선화 기자 kotrin3@hanmail.net
  • 승인 2024.06.06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지도부 선택에 달려…北 핵문제, 美 등 위협 멈추면 해결 가능"
상트국제경제포럼 연합뉴스 등 16개 뉴스통신사들과 면담

 

@사진=ytn화면 캡쳐
@사진=ytn화면 캡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한국에 '러브콜'을 보내며 지속적인 애정을 표명했다. 

푸틴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직접 공급하지 않는 점 등을 높이 평가하며 한러 관계를 회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이날 언급은 북한과 러시아의 군사협력 등을 계기로 한러 관계의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지난달 7일 집권 5기를 시작한 푸틴 대통령이 한국에 대해 지속적인 우호적 태도를 유지하고 있음을 공개적으로 드러낸 것이어서 주목된다.

러시아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세계 주요 16개 뉴스통신사 대표들과 만난 자리에서 '현재 지정학적 여건 속에서 한러관계를 어떻게 관리할 것인가'라는 연합뉴스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SPIEF) 개막을 앞두고 열린 이날 행사에서 푸틴 대통령은 "우리는 한국 정부와 일을 할 때 어떠한 러시아혐오적(Russophobic) 태도도 보지 못한다. 그리고 분쟁 지역에 어떠한 무기 공급도 없다"며 "우리는 이에 대해 대단히 감사하게 생각한다(highly appreciate)"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보낼 무기를 구하려고 (한국에) 접근하고 있다는 것도 알고 있으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지원 문제와 관련해 공개적으로 한국에 대한 긍정적 평가를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2022년 10월 발다이클럽 연설에서는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무기와 탄약을 공급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는 우리 관계를 파괴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답변에서 "우리는 한러 관계가 악화하지 않기를 희망한다. 한반도 전체와 관련해 양국 관계 발전에 관심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불행히도 현재 무역과 경제 관계에서 부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지만 지난 수십년간 달성한 관계 수준을 부분적으로라도 유지해 미래에 회복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 과정에서 "유감스럽게도 한국이 우리의 협력의 여러 분야에서 특정 문제들을 만들어 애석하다"라면서 현재 냉각된 한러관계가 러시아의 결정에 따른 것이 아니라며 그 책임을 한국에 돌리기도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한국과 계속 협력할 것이지만 이는 우리가 아닌 한국 지도부의 선택"이라며 "우리 쪽에서는 채널이 열려 있고 협력을 지속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지난 2022년 2월 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한국이 서방의 대러 제재에 동참한 가운데 우크라이나 무기 공급을 둘러싼 긴장까지 고조되면서 양국 관계는 냉각돼 왔다.

한미일-북중러 신냉전 구도가 심화하는 상황에서 최근 한국인 선교사가 간첩 혐의로 구금되고 러시아 볼쇼이 발레단의 한국 공연이 취소되는 등 양국 불화가 표출되기도 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질의답변을 통해 북한과 관련, "우리는 다른 누군가가 좋아하든 말든 우리의 이웃인 북한과 관계를 발전시킬 것"이라며 북러 밀착 입장을 재확인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해 9월 러시아 극동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한 뒤 현재 북한에 대한 답방도 추진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북핵 문제와 관련해서도 "북한이 미국 등과 협상할 의지를 반복해서 보여줬다"며 2018년 도널드 트럼프 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회담이 성사된 것이 이러한 의지를 나타낸다고 북한을 두둔했다.

이어 "게다가 북한은 미국과 (핵)실험을 하지 않는다는 데 합의하고 핵실험장도 해체했지만 미국이 합의를 먼저 위반했다"고 주장하면서 "그들이 그 대가로 무엇을 얻었는가. 미국은 아무런 부끄러움도 없이 일방적으로 합의를 위반했고 북한도 협정에서 탈퇴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들(북한)은 위협을 받으면 대응한다. 위협이 없었다면 핵 문제는 점진적으로 해결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그들은 끊임없이 위협을 받고 있는데 어떻게 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푸틴 대통령은 한국에 대해 유화적 제스처를 보인 것과 달리 일본에 대해서는 "우크라이나 위기에 일본이 개입하고 있는 것을 보고 있다"며 "일본과의 대화는 일본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입장을 바꿔야만 가능할 것"이라며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이어 "일본이 러시아를 전략적으로 패배시키려는 시도에 동참하겠다고 발표한 것이 대화에 장애물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가"라고 되묻기도 했다.

일본과 러시아가 영토 분쟁을 벌이고 있는 쿠릴열도에 대한 질문에 푸틴 대통령은 "쿠릴열도는 우리의 주권 영토인데 왜 방문을 부끄러워해야하나"라며 "쿠릴열도는 2차 대전 결과로 우리 영토"라고 주장했다.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세계 언론사들과 함께 인터뷰한 것은 이례적으로, 지난달 집권 5기 출범 이후에는 처음이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 행사가 한국과 서방 등 비우호국 언론사 대표들이 푸틴 대통령과 러시아의 입장을 직접 듣기 위해 참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