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조각가'에게 깜빡 속아 19억원 쓴 신안군청
'세계적인 조각가'에게 깜빡 속아 19억원 쓴 신안군청
  • 강성섭 선임기자 k01024771144@naver.com
  • 승인 2024.02.13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의도에 천사상 미술관 짓고 300여 조각작품 구입
@사진=신안군

전남 신안군이 '세계적인 조각가'에게 깜빡 속아 수십억원어치 조각 작품을 구매하는 어이없는 일이 뒤늦게 알려졌다.  

전남 신안군은 최근 허위 이력 의혹을 받고 있는 하의도 천사조각상 제작 조각가를 경찰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13일 신안군에 따르면 하의도 천사조각상 제작에 참여한 작가 최모씨를 지난 8일 사기혐의로 신안경찰서에 형사고소했다.

최씨는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고향인 하의도에 지난 2019년 6월 개관한 '천사상 미술관' 조성사업에 대표작가로 참여했다.

'천사상 미술관'은 하의도의 하늘과 바다, 산과 들, 사람을 배경삼아 섬 곳곳에 318점의 천사조각상과 3점의 기념조형물로 조성됐다.

신안군은 '천사상 미술관' 조성사업에 19억원을 투입했다. 또 최씨에게는 '천사상 미술관' 조성사업의 공로를 인정해 명예군민증을 수여했다.

신안군의 '천사상 미술관' 조성사업은 최씨로부터 기부 제의를 담은 편지를 받고 추진됐다.

최씨는 당시 신안군에 제출한 자료를 통해 외국에 거주하면서 학업과 파리7대학 교수를 역임하고, 일본 '나가사키 피폭 위령탑' 조성 등에 참여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신안군도 국내에서 천주교 성상제작 등에 참여한 사실과 언론보도 등을 통해 최씨가 '세계적인 작가'라며 미술관을 조성하고 작품을 구매했다.

하지만 최씨는 파리7대학 교수로 재임할 당시 청송보호소에 수감되고, 나가사키 피폭 위령탑 조성에도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최씨는 지난 1995년 청송감호소 복역 중 검정고시 전 과목 만점자로 소개됐지만, 사기 등 전과 6범의 전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92년까지 프랑스에서 교수로 있었다고 했지만 정작 92년엔 청송 보호감호소에서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신안군은 뒤늦게 '천사상 미술관' 조성사업에 최씨와 함께 공동 참여한 2명의 외국 작가에 대해서도 이력 검토에 착수했다. 또 경찰수사 결과가 드러나면 추가적인 법적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신안군은 '세계적인 조각가'라는 허명만 믿고 수십억원의 혈세를 들이는 부실한 행정과 등 작가 검증에 실패했다는 비판을 면키 어렵게 됐다.

신안군 관계자는 "작가의 해외 이력은 직접 검증하기 어려워 언론보도 검색을 통해 믿고 사업을 추진했다"면서 "기망행위가 분명한 만큼 수사를 요청했으며, 설치된 작품에 대해서는 공론화 과정을 거쳐 방향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