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인구 10만명 선 붕괴 '초읽기'
영주시 인구 10만명 선 붕괴 '초읽기'
  • 백태윤 선임기자 pacific100@naver.com
  • 승인 2023.02.12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출산, 지방소멸에 ’영주시 주소갖기 운동‘ 추진

지역인구 10만명 붕괴를 목전에 둔 영주시(시장 박남서)가 인구 유입 시책 일환으로 전 시민과 기업‧기관‧단체가 함께 하는 ’영주시 주소갖기 운동‘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시는 지역 기관·단체·기업 등을 영주에 실제 거주하고 있으나 타 지역에 주소를 둔 미전입자를 대상으로 전입을 독려하고 있지만 큰 기대를 하기 어렵다는 의견이 우세하다.

영주시의 경우 최근 들어 해마다 1천 명 이상 인구가 감소 하고 있어 2023년 1월말 현재 인구 10만 630명임을 감안하면 금년 내 10만명 선 붕괴는 확실시 된다. 경북 최대의 도시인 포항시의 경우에도 매월 700명 이상의 인구 유출에 따라 결국 작년 6월 말에 인구 50만명 선이 붕괴도면서 올 1월 현재 인구는 49만 6천명에 불과한 실정이다.

한편 영주시는 10일 현재 영주에 소재한 주요 기관‧단체 및 기업 임직원 6천882명 중 미전입자가 2천104명으로 약 30% 정도가 시에 거주하면서 주소지는 옮기지 않은 것으로 조사됨에 따라 이들 미전입자들의 전입 유도를 위해 ‘영주시 주소갖기 운동’에 동참을 호소하는 박남서 시장 명의의 서한문을 발송하고 다양한 전입자 지원시책 마련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지역소재 대학교 학생 중 미전입자 3천762명(2022년 10월 기준)에 대해서도 3월 개강 이후 학과별로 방문해 영주시 주요 전입시책 및 지역대학 재학생 지원사업 등을 홍보할 방침이다.

박남서 시장은 “베어링 국가산단 조성과 지역 소재 기업들의 영주시 투자 확대 등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지면 양질의 일자리가 늘어나 장기적으로 영주시 인구증가의 모멘텀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최근 박형준 부산시장도 "지방 생존을 위해서는 중앙의 권한과 재정의 획기적인 이양이 반드시 필요하며, 이를 위해 중앙정부의 특단의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아울러 "지금처럼 대부분의 권한과 재정을 중앙에서 독점한 구조에서는 더 이상 지방의 생존을 보장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지방자치단체장의 힘만으로는 과속화되는 지방소멸현상을 결코 저지할 수 없다고 말한다. 특히 '수도권 집값 방어에 골몰하고 있는 중앙정부만 바로 보면서 '골든타임'을 놓쳐서는 안 된다'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사진: 영주시 전경)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