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전 대통령 “남북 합의는 정부가 바뀌어도 마땅히 존중하고 이행해야”
문재인 전 대통령 “남북 합의는 정부가 바뀌어도 마땅히 존중하고 이행해야”
  • 이광효 기자 leekwhyo@naver.com
  • 승인 2022.09.18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더불어민주당 제공 
사진: 더불어민주당 제공 

문재인(사진) 전 대통령이 납북 합의는 정부가 바뀌어도 마땅히 존중하고 이행해야 함을 강조했다. 문 전 대통령이 올해 5월 퇴임한 이후 공식적으로 현안에 대해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18일 오는 19일 국회에서 개최될 ‘9·19 군사합의 4주년 기념 토론회: 한반도 평화를 위해, 9·19 군사합의는 지켜져야 한다’에 대해 서면축사를 해 ‘7·4 남북공동성명(1972년 7월 4일)’, ‘남북 사이의 화해와 불가침 및 교류·협력에 관한 합의서(1991년 12월 13일)’, ‘6·15 남북공동선언(2000년 6월 15일)’,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선언(2007년 10월 4일)’,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2018년 4월 27일)’, ‘9월 평양공동선언(2018년 9월 19일)’에 대해 “모두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역지사지하며 허심탄회한 대화와 협상을 통해 만들어낸 역사적 합의다”라며 “정부가 바뀌어도 마땅히 존중하고 이행해야 할 약속이다. 북한 역시 거듭된 합의를 저버려선 안 된다”며 남북 모두의 노력을 당부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모든 대화의 출발점은 신뢰다”라며 “신뢰는 합의한 약속을 지키는 데서부터 시작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2018년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4년 전 오늘, 나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회) 위원장은 역사적인 평양공동선언에 서명하고 8천만 겨레 앞에 엄숙히 약속했다”며 “반목과 대립, 적대의 역사를 끝내겠다는 의지를 담아 ‘전쟁 없는 한반도의 시작’을 만방에 알렸다”고 회고했다. 

‘역사적인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2018년 9월 19일)‘에 대해선 “군사적 위험을 획기적으로 낮추는 실천적 조치였다”며 “매우 중대한 의미를 갖는다”고 평가했다.

이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교착된 것에 대해 “한반도에 평화를 제도화하는 것, 지속가능한 평화를 정착시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과제인지 절감한 시간이었다”며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는 한순간도 포기할 수 없는 겨레의 숙원이다”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일촉즉발의 전쟁 위기 속에서도 우리의 주도적 역할을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들어 내고,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을 성사시키며 평화의 길을 개척했던 경험을 거울삼아야 한다”며 “주도적 입장에서 극복하고 헤쳐나갈 때 비로소 평화의 길로 나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