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엉샘의 생태이야기-220813] 모악산 오르며 미술관 산책
[부엉샘의 생태이야기-220813] 모악산 오르며 미술관 산책
  •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 승인 2022.08.22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점 먹고 길을 나섰습니다. 220813

도립미술관에 전시 중인 재미 화가
장 마리 해슬리 작품을 보고 싶었거든요.

그의 세계를 다 이해할 수 없었지만 나눠지고 
또 나눠진, 부서지고 흩어지다 다시 모여 
빛이 된 그 남자의 그림들이 그저 좋았습니다.

마고암 가는 길은  언제나 호젓합니다.

습기가 몸을 잡아당겨요.
느시렁느시렁 걷는 것도 나쁘지 않군요.

베트남이 고향인 검정수염메뚜기는 잘 적응하며 자리를 잡았는지 작년보다 눈에  잘 띕니다.

일찍 핀 무릇 꽃에는 곤충 손님들이 바빠요.
느긋하게 꿀을 즐기는 부전나비,
미친듯이 달려오던 꿀벌,
육식을 즐기는 파리매도 꿀이 필요했는지
카메라를 들이대도 한참을 먹다 갑니다.

마고암에서 내려와 미술관 뒷길 지나
모악산 계곡으로 올라갔어요.

비 그친 뒤라 지리산 계곡이 부럽지 않네요.

선녀폭포 위에 자리 잡고 앉아 물소리를 들어요.
우렁우렁 살아 움직이는 저 시원한 물살을 따라가면 세상 끝까지 갈 수 있을까요?

물소리에 멍멍하던 귀가 편안해지고
잠시 스스로 만든 고요와 마주했습니다.

해가 뉘엿뉘엿 기울 때까지 
물소리 들으며 잘 쉬다왔어요.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