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상승하는데 억눌렸던 소비는 폭발세
국제유가 상승하는데 억눌렸던 소비는 폭발세
  • 남궁현 선임기자 woolseyjr@naver.com
  • 승인 2022.06.24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휘발유·경유 소비량 전월比 43%↑
어린이날이었던 지난달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오른쪽)이 정체를 빚고 있다. /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국제 기름값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음에도 국내 소비는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무역수지 악화가 우려된다.

반면 정유사들은 판매량 증가에 따라 수익 증대가 기대된다.

24일 한국석유공사 페트로넷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휘발유·경유 소비량이 전월 대비 40%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휘발유·경유 합계 소비량은 2482만2000배럴로 전달(1735만5000배럴) 대비 43% 증가했다.

지난달 1일 유류세 인하 폭 확대를 계기로 4월까지 눌려있던 수요가 한꺼번에 폭발한 것으로 풀이된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지난 2월부터 국제 석유제품 가격은 크게 뛰기 시작하면서 국내 석유제품 소비량도 지난달 이전까지 감소 추세였다.

휘발유·경유 소비량은 올해 1월 2199만6000배럴을 시작으로 2월 1849만2000배럴, 3월 1842만3000배럴, 4월 1735만5000배럴로 줄었다. 지난달 소비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같은달 소비량(1882만7000배럴)보다도 31.8% 많다. 

4월부터 정부가 유류세 인하 폭을 확대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소비자들이 주유를 미뤘고, 유류세 인하 폭 확대 시점에 맞춰 억눌렸던 소비가 급증했다는 게 정유업계 분석이다. 

감소세였던 항공유 소비량 역시 상승 반전했다. 항공유 소비량은 올해 1월 220만8000배럴에서 2월 183만9000배럴, 3월 185만6000배럴, 4월 150만배럴로 줄었다. 

그러나 지난달에는 항공유 소비량이 200만3000배럴로 전달(150만배럴) 대비 33.5% 증가했다. 백신 접종 해외 입국자의 자가 격리 면제, 항공기 운항 증편 등 영향으로 지난달 해외 여행객이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국토교통부 항공정보 포털시스템의 실시간 항공사별 운송실적 통계를 종합하면, 지난달 국제 여객수는 94만2147명으로 4월(65만186명) 대비 45% 증가했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4월 대기 수요가 5월에 몰리면서 휘발유·경유 소비량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며 "6월 수요는 5월보다는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유가 상승세에 따라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여름 휴가가 몰리는 7월, 8월부터 다시 소비량이 늘어날 것"이라고 예측했다.


관련기사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