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614억원 빼돌린 직원, 50억원 추가 횡령 정황
우리은행 614억원 빼돌린 직원, 50억원 추가 횡령 정황
  • 이광효 기자 leekwhyo@naver.com
  • 승인 2022.05.18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에서 6년간 세 차례에 걸쳐 회삿돈 614억 원을 횡령한 직원 A씨가 6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A씨는 지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6년 동안 세 차례에 걸쳐 회삿돈을 인출해 총 614억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2022.5.6/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우리은행에서 614억원의 회삿돈을 횡령한 직원이 50억원 가량의 돈을 추가로 횡령한 정황이 포착됐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우리은행 수시 검사에서 기업개선부 직원 A차장이 옛 대우일렉트로닉스 인천공장 매각 계약금 중 일부인 50억원을 추가로 횡령한 정황을 포착해, 검찰에 알렸다.

A씨는 해당 자금을 부동산 신탁회사에 맡긴 후 채권단 요청으로 돈을 회수하는 것처럼 문서를 꾸며 인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A씨가 6년 동안 우리은행에서 614억원의 자금을 빼간 수법과 흡사하다. 우리은행 공시에 따르면 A차장은 2012년 10월 12일, 2015년 9월 25일, 2018년 6월 11일 세 차례에 걸쳐 회삿돈을 횡령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A차장은 내부 문서를 위조해 인출을 승인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A씨는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구속된 상태다. 그의 동생 역시 공범으로 구속됐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