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면암 최익현 생가에서 고문헌 수만점 발견
청양군, 면암 최익현 생가에서 고문헌 수만점 발견
  •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 승인 2022.01.05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비충의문화관 조성사업 관련 모덕사 소장유물 기록화사업’ 진행하면서-

충남역사문화연구원(원장 조한필)은 청양군(군수 김돈곤)과 함께 ‘선비충의문화관 조성사업 관련 모덕사 소장유물 기록화사업’(연구책임자 문광균)을 진행하면서 모덕사에 소장된 고문헌 2만 여점을 찾아냈다고 4일 밝혔다. 

충청도에서 단일 고택으로 이와 같이 다량의 고문헌이 나온 것은 논산의 명재 윤증 고택 유물 이후 처음이다.

모덕사 전경(사진=충남도 제공)

청양 모덕사는 조선후기 대학자이며 의병장인 면암 최익현(1833~1906) 선생의 항일투쟁과 독립정신을 기리기 위하여 1914년에 건립된 사당이다. 이곳에는 현재 영정 및 위패가 봉안된 영당을 비롯하여 안채와 중화당, 춘추관, 대의관 등이 있다. 청양군은 충청유문화권개발사업의 일환으로 모덕사에 선비충의기념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고, 이 사업을 위해 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과 모덕사에 보관된 고서, 고문서, 민속유물 등에 대한 전수조사를 진행하는 중이다.

모덕사 중화당에서 발견된 고문헌(사진=충남도제공)

이번에 연구원이 발견한 유물은 면암 최익현 선생이 1900년 경기도 포천에서 충남 정산[현 충남 청양군 목면]으로 이주하여 기거하였던 중화당에서 발견된 고문헌이다. 최익현의 증손 최병하는 해방을 전후하여 선대의 유물을 정리하였다. 그 중 고서와 중요 간찰 약 7천 여점은 춘추관에, 생활유품은 대의관에 각각 보관하였고, 나머지 고문헌은 모두 나무 궤짝에 넣어 중화당 벽채에 보관하였다. 이후 이 고문헌은 후손의 기억 속에서 잊혀져 갔다.

모덕사 유물사진(사진=충남도 제공)

그런데 ‘모덕사 소장유물 기록화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의 연구진이 이 유물을 다시 찾아냈다. 십여 개의 나무 궤짝 안에는 보존상태가 매우 열악한 2만 여점이 넘는 고문헌이 수북이 쌓여 있었다. 이 중에는 최익현 선생이 충청도 신창현감으로 재직시 작성한 공문서를 비롯하여 중앙관료 생활을 하면서 남긴 기록뿐 만 아니라 그의 교유관계와 사상을 엿볼 수 있는 간찰, 제주도와 흑산도에서 유배생활시 남긴 기록도 다수 포함되어 있다. 이 외에도 최익현의 장남인 운재 최영조를 비롯하여 최원식, 최병하 등 후손들의 고문서도 다량 발견되었다. 특히 최익현 선생의 일대기를 12폭의 수묵화로 그려 만든 병풍은 가치 있는 유물로 추정된다. 연구원에서는 유물수집 이후 해포, 분류, 사진촬영, 목록화 등의 전수조사와 기록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조한필 연구원장은 ‘면암 최익현 선생이 한국사에서 차지하는 위상이 매우 높은 것과 비교하여 그간 학술연구와 정책사업이 다소 미진한 부분이 있었으나, 이 사업을 계기로 최익현 연구 뿐 아니라 청양군에서 추진하는 선비충의문화관 조성사업의 전시 콘텐츠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내다보았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