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우가 고래 삼킨 격"... 쌍용차 새 주인에 에디슨 모터스
"새우가 고래 삼킨 격"... 쌍용차 새 주인에 에디슨 모터스
  • 남궁현 선임기자 woolseyjr@naver.com
  • 승인 2021.10.22 2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전 경기 평택시 쌍용자동차 본사에서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장을 포함한 해고자 46명이 복직 후 정문 차단기를 넘어선 뒤 손을 흔들고 있다.

 2020.1.7

 

쌍용자동차 우선협상대상자로  국내 전기버스 제조·생산 업체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으로 결정됐다. 

1954년 하동환자동차 제작소로 출범한 쌍용차는 2004년 중국 상하이자동차와 2010년 인도 마힌드라앤마힌드라 등 해외 업체에 여러차례 매각되는 아픔을 겪었다.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또 다시 회생절차를 밟게 됐고, 17년 만에 다시 국내 기업으로 탈바꿈하게 됐다. 하지만 장기적으로 쌍용차가 정상화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쌍용차 인수가로 3000억원을 제시한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쎄미시스코·사모펀드 키스톤PE·강성부 펀드(KCGI) 등 포함)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마지막 경쟁자였던 이엘비앤티는 5000억원을 제시했으나 자금 증빙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일단 인수전이 마무리되면서 쌍용차는 우선 급한 불은 끄게 됐다 

쌍용차의 부채 규모는 7000억~1조원 규모로, 회생절차와 별도로 인수 후 즉각 값아야 할 공익채권만 4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에디슨모터스가 쌍용차 인수를 위해 지급하는 인수자금으로 부채를 상환하더라도 이후 운영자금을 추가로 조달해야 하는 상황이다. 

완전한 정상화와 미래 투자를 위해서는 추가로 2∼3년 동안 1조5000억원가량이 필요한 것으로 추정된다. 

에디슨모터스의 작년 매출은 897억원, 영업이익은 27억원 수준이다. 직원 수도 180명에 불과하다.

쌍용차의 지난해 매출은 2조9297억원, 영업손실은 4460억원이다. 에디슨모터스가 쌍용차를 제대로 인수할 수 있을지 의문이 꾸준히 제기되는 되는 이유다.

에디슨모터스는 인수 금액이 경쟁업체보다 낮지만, 추후 유상증자와 회사채 발행 등을 통해 추가 자금을 조달할 수 있고 전기차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회사로의 성장을 이끌 수 있다는 입장이다. 

에디슨모터스의 강영권 회장은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미 SI(전략적 투자자) 자금으로 4000억원을 준비했고, FI(재무적 투자자)로 돈을 모으는 것은 누구나 가능하다"며 "에디슨모터스를 유상증자하거나 나스닥에 상장해서라도 자금을 조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차와 EY한영회계법인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위한 법원 허가 절차 이후 이달 말까지 에디슨모터스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계획이다.

이어 다음 달 초 2주일가량 정밀실사를 진행한 뒤 인수 대금 및 주요 계약조건에 대한 본계약 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