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으로 불똥 튄 대장동 게이트...자산유동화증권(ABS) 손보기
금융권으로 불똥 튄 대장동 게이트...자산유동화증권(ABS) 손보기
  • 통일경제뉴스 kotrin3@hanmail.net
  • 승인 2021.10.12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원회, '대장동 거액 대출 수단' 지목

 

금융위원회가 대장동 게이트의 자금줄로 지목된 자산유동화증권(ABS) 손보기에 나섰다. 

대장동 개발사업의 주역 화천대유 등이 거래자 정보 등을 드러내지 않은 채 거액을 조달할 수 있었던 것은 자산유동화증권을 이용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금융위원회는 이르면 내년 상반기 안에 기업 신용도가 낮아도 우량자산을 보유하면 자산유동화증권을 발행할 수 있도록 해 자산유동화증권을 통한 자금조달 문턱을 낮춘다는 방침을 세웠다.

12일 금융위원회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자산유동화에 관한 법률(자산유동화법)' 개정안이 12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자산유동화법 개정안은 자산유동화 제도를 합리적으로 정비해 자산유동화를 활용한 기업 자금조달을 원활하게 하고, 유동화증권의 규제 사각지대를 메워 잠재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는 내용이 핵심이다.

자산유동화란 금융회사, 일반기업 등이 보유한 비유동성 자산을 시장에서 거래가 용이한 증권으로 전환, 현금화하는 일련의 행위를 일컫는다.

현재 등록 유동화증권을 발행하려면 기업의 신용도가 BB등급 이상이어야 하므로 우량자산을 보유해도 신용도가 낮거나 기록이 없는 기업은 제도를 활용할 수 없다.

자산유동화법 개정안은 이러한 신용도 요건은 없앴다. 금융위는 그 대신에 투자자 보호 차원에서 '외부감사를 받는 법인 중 일정 요건을 갖춘 자'로 하위 법령에서 새로운 요건을 정할 계획이다.

자산유동화 대상 자산 범위는 '장래에 발생할 채권'과 '지식재산권'까지 확대되고, 복수의 자산 보유자가 동시에 유동화에 참여할 수 있게 된다. 이에 따라 유동화전문회사가 다수 기업으로부터 자산을 받아 유동화증권을 발행하는 '멀티셀러(multi-seller) 유동화가 가능해진다.

유동화전문회사(SPC)가 자산보유자에게 유동화자산을 반환하거나 유동화자산에 담보권을 설정할 때는 등록 의무를 임의규정으로 완화함으로써 절차적 업무부담을 덜어주는 내용도 담겼다.

[금융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유동화증권 발행의 투명성도 강화된다.

자산유동화법에 따라 절차상 특례를 적용받을 수 있는 등록 유동화와 달리 비(非)등록유동화는 공시가 임의사항이어서 중요 정보가 누락되거나 부정확한 정보가 공시되는 경우가 많다.

이번 개정안에는 유동화증권을 발행할 때 발행 정보를 공개하도록 공시체계가 개선된다. 공개 대상 정보는 발행명세(발행금액, 만기 등), 거래 참여기관 정보(자산보유자, 실질 자금조달자, 자산관리자 등), 기초자산 정보, 신용보강 정보 등으로 하위 규정에 위임할 계획이다.

앞서 금융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대장동 개발사업 과정에서 화천대유가 발행한 자산유동화증권도 비등록유동화증권이라는 이유로, 금융위와 금감원의 관리·감독의 사각지대에서 거액의 프로젝트파이낸싱 대출이 이뤄졌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 자산보유자 등 자금조달 주체가 유동화에 대해 적절한 책임을 지도록 유동화증권의 신용위험을 분담(5% 수준의 지분 보유)하도록 했다.

[금융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아울러 이번 개정안에는 ▲ 채권추심 허가만으로 유동화자산 자산관리자 자격 부여 ▲ 등록 유동화 인센티브 확대 ▲ 자산유동화 등록 절차 간소화 등도 포함됐다.

금융위는 자산유동화법 개정안을 이달 안에 국회에 제출하고 이르면 내년 상반기 안에 시행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