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엉샘의 생태이야기-21030] 내장산 띠달팽이를 만나다
[부엉샘의 생태이야기-21030] 내장산 띠달팽이를 만나다
  •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 승인 2021.09.25 2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 그친 숲은 어둑신하고 칙칙하다.
발 닿는 곳마다 습기 가득한 숲.
잘 자라고 있을까?
작년에 만난 어여쁜 '내장산띠달팽이'는 
아직도 살아 있을까?

단풍나무에 붙은 어린 개체들 반갑다.

어여쁘다. 내장산 띠달팽이
내가 아는
최고로 아름다운 달팽이

작년 그 자리,
이파리에 붙어 쉬던 사람주나무가 사라졌다.
조심조심 근처를 뒤지니
아가달팽이들이 단풍나무에 쪼르르 붙어
열심히 지의류(?)를 먹고 있네.
그 잘 생겼던 성체들이 죽음으로 남긴 아기들!

이제 마악 태어난 깨알도 있어 얼른 발을 옮겼다.

어둡고 검은 숲
젖은 날만 나오는 목숨들

덤으로 만난 '산우렁이'

놀란 산우렁이가 더듬이를 쏙 넣고 뚜껑을 닫는다.
달팽이류는 입구에 뚜껑이 없지만
산우렁이는 뚜껑이 있어 달팽이와 구분이 쉽다.

또 하나! '입술대고둥아재비'

입술대고둥보다 나탑이 작아 길이가 짧다.
패각 입구 입술부분이 두툼하다.

시들어가는 백양꽃 사이사이를 누비며
긴꼬리제비나비는 꿀을 먹다 지들끼리 희롱을 하며 남은 여름을 보내고
계곡은 계곡대로 늘어난 물살에 지들끼리
수런수런 웅성대며 흐른다.

가을이 서늘한 어깨 한 쪽을 슬쩍 들이밀었는지
발치에는 어느새 이른 낙엽이 지고 있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