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대유하세요"...그 이면에 SK 최기원 이사장이?
"화천대유하세요"...그 이면에 SK 최기원 이사장이?
  • 남궁현 선임기자 woolseyjr@naver.com
  • 승인 2021.09.24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여동생인 최기원 행복나눔재단 이사장이 성남 대장동 개발 사업에 관련된 것으로 드러났다.

킨앤파트너스는 성남 대장동 개발 사업을 주도한 화천대유에 초기 자금 300억원가량을 댄 전주(錢主) 역할을 한 투자자문사인데, 킨앤파트너스에 거액의 투자금을 빌려줘 주목을 받아온 개인투자자가 최기원 이사장이라는 것.

24일 재계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최 이사장은 킨앤파트너스에 400억원을 빌려줬으나 원금과 이자를 제대로 돌려받지 못해 상당한 손실까지 본 것으로 밝혀졌다.

당초 최 이사장은 킨앤파트너스측에 자금을 빌려주고, 고정 이자만 받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이사장의 자금을 굴려 거둔 수익은 킨앤파트너스가 모두 챙기고, 킨앤파트너스는 최 이사장에게 고정 이자만 지급하는 구조였기 때문이다.

킨앤파트너스는 화천대유 외에도 호텔 및 커피 사업에도 투자를 했다.

그러나 이들 사업에서 큰 손실을 보면서 킨앤파트너스는 전체적으로 적자에 빠졌다.

화천대유에 대한 투자에서는 배당을 받는 등 수익을 거뒀지만 다른 곳의 투자 손실이 너무 커지자 킨앤파트너는 최 이사장에게 약정된 이자는 물론 원금을 제대로 지급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SK 측은 재단 관계자들과 킨앤파트너스 및 화천대유자산관리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