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한국 국민들은 포용적 국제 협력의 여정에 굳건한 동반자”
문재인 대통령 “한국 국민들은 포용적 국제 협력의 여정에 굳건한 동반자”
  • 이광효 기자 leekwhyo@naver.com
  • 승인 2021.09.22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열린 제2차 ‘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Moment) 개회식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열린 제2차 ‘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Moment) 개회식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 국민들은 포용적 국제 협력의 여정에 함께할 것임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열린 ‘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 회의’ 개회 세션에서 한 연설에서 “6년 전, 유엔은 바로 이 자리에서 지속가능발전목표에 합의했고, 2년 전에는 2030년까지 ‘행동의 10년’을 약속했다. 포용적 미래를 향한 인류의 발걸음은 코로나로 인해 지체됐지만, 코로나는 역설적으로 그 목표의 중요성을 더욱 절실하게 일깨워 줬다”며 “한국 국민들은 ‘모두가 안전하지 않으면 누구도 안전하지 않다’는 생각으로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포용적 국제 협력의 여정에 언제나 굳건한 동반자로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위기 극복을 넘어서서 ‘보다 나은 회복과 재건’을 이뤄야 한다”며 “서로 연결된 공동의 실천이 이뤄진다면 분명 우리는 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는 포용과 상생의 마음을 지금 즉시, 함께 행동으로 옮겨야 한다. 코로나 백신에 대한 국제사회의 공평한 접근과 배분이 시작이다”라며 “한국은 G7(Group of 7, 주요 7개국 모임) 정상회의에서 코백스(코백스 퍼실리티) 2억 불 공여를 약속했다. 글로벌 백신 허브의 한 축으로서 백신 보급과 지원을 늘리려는 노력도 계속할 것이다. 나아가, WHO(World Health Organization, 세계보건기구)를 비롯한 국제 보건 협력 강화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코백스(COVID-19 Vaccines Global Access) 퍼실리티는 전염병대응혁신연합, 세계백신면역연합, WHO가 참여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백신의 개발 및 공급을 지원하는 글로벌 협력체다.

문 대통령은 “국경을 넘는 협력으로 기후위기에 대응해야 한다. 지구는 예상보다 빠르게 뜨거워지고 있으며, 이상기후가 세계 곳곳에서 속출하고 있다. 탄소중립 목표에 선진국과 개도국이 보조를 맞춰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기후 선진국들의 경험과 기술이 개도국들과 공유되고, 전수되고, 협력이 이뤄져야 한다”며 “한국은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오는 10월 말 확정하고, COP26(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The 2021 United Nations Climate Change Conference) 계기에 상향된 NDC(Nationally Determined Contribution, 국가결정기여: 국가온실가스감축 목표)를 제출할 계획이다. 한국은 그린 뉴딜 ODA(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 공적개발원조)를 확대하고, 개도국에서 선진국으로 성장한 우리의 경험과 기술을 공유하며 개도국의 녹색 회복과 탄소중립을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기술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 하지만 디지털 기술과 인프라는 한편으로 새로운 격차와 불평등을 낳고 있다”며 “디지털 격차와 불평등을 해소하는 것이 또 하나의 시대적 과제다. 이는 에너지 전환 과정에서도 발생하는 문제다. 사람을 소외시키지 않는 포용적인 디지털 전환과 그린 전환을 이루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미래세대를 존중하며 세대 간 공존의 지혜를 모아야 한다. 세대 간 생각과 문화의 차이를 넘어서야 한다. 모든 세대는 국적과 인종, 성별을 뛰어넘어 서로 소통하고 교감하는 ‘지구공동체의 일원’이라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며 “빈곤과 불평등, 기후변화 같은 기성세대가 해결하지 못한 위기에 대해 미래세대의 목소리에 더 귀 기울이는 것은 기성세대의 의무이기도 하다. 기성세대가 변화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해결하지 못한 문제들에 대해 젊은 세대의 감수성과 공감 능력이 해법을 찾을 수도 있다. 특히 미래는 미래세대의 것이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