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웅 “촛불혁명으로 친일정권 무너졌지만 기득권 구조는 유지”
김원웅 “촛불혁명으로 친일정권 무너졌지만 기득권 구조는 유지”
  • 이광효 기자 leekwhyo@naver.com
  • 승인 2021.08.16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원웅(사진) 광복회장이 촛불혁명으로 친일정권은 무너졌지만 기득권 구조는 여전함을 지적하며 친일청산을 촉구했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15일 서울특별시 중구 ‘문화역서울284’에서 열린 제76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영상으로 상영된 기념사에서 “촛불혁명으로 친일에 뿌리를 둔 정권은 무너졌지만, 이들을 집권하게 한 친일반민족 기득권 구조는 아직도 ‘철의 카르텔’ 구조를 유지하고 있다”며 “친일반민족 족벌언론의 기득권 유지를 위한 거짓과 왜곡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자신의 앞길을 가로막는 이들에게 분노할 줄 아는 ‘젊은이들의 정의감’을 믿는다. 아들딸, 손녀손자의 앞길을 가로막는 절망의 불공정 사회를 만들어 온 친일반민족 기득권 세력의 편에 설 ‘참어른’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1945년 일본 패전 후, 미군정은 임시정부와 광복군을 강제로 해체시키고, 일제에 협력한 전범들을 주요관직에 기용했다. 백인을 학살한 나치는 ‘반인류 범죄’로 처벌하면서, 일제가 학살한 아시아인은 반인류죄의 인류에 해당하지 않았다”며 “초대 내각에 참여한 독립운동가 이시영 부통령은, ‘친일세력들의 발호에 손발이 묶여 아무 것도 할 수 없다’고 고백하고 부통령직을 사퇴했다. 광복군 출신 이범석 국무총리 겸 국방부 장관은 8개월 만에 교체됐다. 내각에선 독립운동가들이 하나씩 제거됐고, ‘친일파 내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 국민은 독립운동의 연장선상에서 친일정권과 맞서 싸웠다. 4·19혁명으로 이승만 친일정권은 무너졌고, 국민저항의 정점에서 박정희 반민족 군사정권은 자체 붕괴됐다. 전두환 정권은 6월항쟁에 무릎 꿇었고, 박근혜 정권은 촛불혁명으로 탄핵됐다”며 “국민들은 친일에 뿌리를 둔 역대정권을 무너뜨리고, 또 무너뜨리고, 또다시 무너뜨리고, 처절하지만, 위대하고 찬란한 투쟁의 반복된 승리로, 이렇게 우뚝 선 대한민국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김원웅 회장은 “윤봉길 의사가 상해 홍구공원에서 던진 폭탄에 일본육군대신 출신 시라카와 요시노리가 죽었다. 백선엽은 얼마나 그를 흠모했던지, 시라카와 요시노리로 창씨개명 했다. 우리 사회 일각에는 백선엽을 ‘국군의 아버지’라고 칭송하는 자들이 있다”며 “시라카와 요시노리가 국군의 아버지라면, ‘우리 윤봉길’ 의사는 어떻게 되는 것이냐? 친일반민족권력 하에서 독립운동가들은 일제 때 못지않은 탄압을 받았다. 고문, 투옥 심지어 학살을 당하기도 했다. 재판정에선 법복 입은 친일파 출신 대법관과 죄수복에 수갑 찬 독립운동가의 모습도 볼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독립운동이 죄가 되는 세상에서 그 후손들이 어떻게 잘 살 수 있었겠느냐? 친일파들은 대대로 떵떵거리며 살며,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지금도 가난에 찌들어 살고 있다. 이보다 더 혹독한 ‘불공정’이 있겠느냐?”라며 “이 불공정을 비호하는 자들을 방관하면서 ‘공정’을 내세울 수 있느냐? 민족배반의 대가로 형성한 친일재산을 국고로 귀속시키는 법의 제정에 반대한 세력, ‘광복절을 폐지하고 건국절을 제정하겠다’는 세력, ‘친일을 미화하는 교과서를 만들어 자라나는 세대에게 가르치겠다’는 세력, 이런 세력은 '대한민국의 법통이 임시정부가 아니라, 조선총독부에 있다'고 믿는 세력이다”라고 말했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민족정통성의 궤도를 이탈해 온 대한민국은 깨어난 국민들의 힘으로, 이제 제 궤도에 진입하기 시작했다”며 “우리가 여기서 무릎 꿇으면, 다시 일어설 수 있겠느냐? 우리의 운명은 우리 힘으로만 개척할 수 있다. 우리가 우리를 스스로 도울 때에만 세계도 우리를 도울 것이다. ‘친일파 없는 대한민국’, 이런 대한민국을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선거 본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5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우리는 친일 기득권 세력의 반발로 광복 직후 친일 청산의 기회를 놓쳤고, 이 실패를 자양분 삼아 과거사 망언과 역사 왜곡이 반복된다”며 “과거 청산이란 과거에 얽매이거나 보복을 위한 것이 아니다. 자랑스러운 역사도, 부끄러운 역사도 모두 공정하게 드러내 놓는 것이다. 지난 100년의 역사를 공정하게 평가해야만 새로운 100년의 역사를 준비할 수 있다”고 말했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