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 청산도를 보랏빛으로 물들인 토종 코끼리마늘 꽃
완도 청산도를 보랏빛으로 물들인 토종 코끼리마늘 꽃
  • 홍성표 기자 ghd0700@naver.com
  • 승인 2021.06.15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끼리마늘 새로운 농업 소득 및 경관 작물로 부상

완도 청산도가 보랏빛의 코끼리마늘 꽃으로 물들어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코끼리마늘은 우리나라 토종 마늘로 완도군에서는 해양치유 기능성자원 육성 사업의 일환으로 아시아 최초의 슬로시티인 청산도 서편제 촬영지와 부흥리, 당락리, 읍리, 도청리 등 29,700㎡(약 9,000평) 규모에 재배 사업을 추진했다.

코끼리마늘은 백합목 백합과에 속하는 커다란 구근 작물로 양파와 비슷한 맛이 나며, 일반 마늘보다 7~10배 이상 크기가 커 ‘점보’, ‘대왕’, ‘왕 마늘’이라고도 불린다.

일반 마늘은 한 알의 무게가 5~8g 정도지만 코끼리마늘은 한 알 무게가 30~60g에 이른다.

청산도에서 재배하는 토종 코끼리마늘은 기존 마늘 재배법과 다르게 마늘종을 전부 제거하지 않고 격자무늬로 남기고 제거하여 커다란 코끼리마늘의 보라색 꽃이 볼거리를 제공해 경관작물로 부상하고 있다.

코끼리마늘은 효능도 뛰어나다.

특히 자양 강장, 근육 증강 및 암 예방 효과가 있는 스코르디닌(scordinin)의 함량이 일반 마늘보다 두 배 이상 많다.

알리신 함량 또한 높아 살균 및 항균 작용은 물론 혈액 순환, 소화 작용, 당뇨병 등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코끼리마늘은 샐러드나 비빔밥에 넣어 먹거나 흑마늘, 진액으로 즐겨도 좋다.

생으로 먹을 경우 약성이 좋아서 약간 쓴맛이 나는 특징이 있다.

끓는 물에 데쳐 쓴맛을 제거하여 장아찌를 담그거나 볶아 먹으면 매운맛이 줄어들고 단맛이 강해져 먹기가 편하다.

완도군에서는 마늘 맛이 나는 보라색 꽃과 마늘종, 마늘과 양파의 중간 맛이 나는 종구 등을 지역을 대표하는 음식과 기능성 영양 식품으로 개발 중에 있다.

이복선 완도군농업기술센터 소장은 15일 “코끼리마늘은 농산물 판매로 농가의 소득 증대는 물론 볼거리를 제공함으로서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말했다.

코끼리마늘에 대한 내용은 완도군농업기술센터 소득작물팀(550-5983)으로 문의하면 된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