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검장에 이정수, 고검장에 이성윤..친정부 성향 간부들 요직 배치
서울지검장에 이정수, 고검장에 이성윤..친정부 성향 간부들 요직 배치
  • 이광효 기자 leekwhyo@naver.com
  • 승인 2021.06.05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임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검사장에 이정수(사법연수원 26기, 사진 오른쪽) 법무부 검찰국장이 보임됐다. 피고인 신분으로 재판을 받게 될 이성윤(23기, 사진)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검사장은 서울고등검찰청 검사장으로 승진했다.

사진=법무부 제공
사진=법무부 제공

법무부는 4일 이런 것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대검검사급 검사 41명에 대한 신규 보임 및 전보 인사를 시행했다. 부임일은 오는 11일이다.

사진=법무부 제공
사진=법무부 제공

법무부는 “고검장급은 능력과 자질, 리더십과 지휘 역량, 검찰 내외부의 신망 등을 종합해 사법연수원 23기 1명, 24기 1명, 25기 3명 및 26기 1명을 각 고등검찰청 검사장으로 신규 보임했다”며 “검사장급은 검찰인사위원회의 대검검사급 검사 신규 보임 적격 심의를 거쳐 사법연수원 27기 1명, 28기 5명 및 29기 4명을 검사장급 보직에 신규 보임했다. 한편 고검장급 및 검사장급 전보는 전문성과 능력, 그간의 성과 등을 고려해 적재적소에 배치했다”고 말했다. 사법연수원 29기 중 4명이 처음으로 검사장이 됐다.

사진=법무부 제공
사진=법무부 제공

이번 인사에선 이성윤 지검장, 김관정(26기) 서울동부지방검찰청 검사장 등 친정부 성향으로 분류된 간부들이 주요 요직에 배치됐다.

사진=법무부 제공
사진=법무부 제공

이성윤 지검장은 피고인 신분이기 때문에 직무에서 배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지만 오히려 고검장으로 승진해 전국 최대 규모 청인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의 상급 관청 수장이 됐다. 문재인 대통령 임기 말 정권을 겨냥한 검찰 수사를 막기 위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사진=법무부 제공
사진=법무부 제공

이정수 법무부 검찰국장은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참모였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을 수사·관할하는 수원고등검찰청 검사장과 수원지방검찰청 검사장도 교체됐다.

수원고검장으로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아들 사건을 무혐의 처리한 김관정 서울동부지검장이 동기 중 가장 먼저 고검장으로 승진해 이동했다.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수원지검장에는 신성식(27기) 대검찰청 반부패ㆍ강력부장이 전보돼 앞으로 이광철 청와대 행정관 기소 등 수원지검의 남은 수사를 지휘한다. 심재철(27기) 서울남부지방검찰청 검사장은 유임됐다. 

김오수 검찰총장을 보좌할 참모진도 많이 교체됐다.

박성진(24기) 부산고등검찰청 검사장이 대검찰청 차장검사로, 문홍성(26기) 수원지검장은 대검 반부패ㆍ강력부장으로, 김지용(28기) 춘천지방검찰청 검사장은 대검 형사부장으로 전보됐다.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에는 예세민(28기)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장이, 공판송무부장엔 이근수(28기) 수원지방검찰청 안양지청장이, 과학수사부장엔 최성필(28기)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제2차장검사가 각각 검사장으로 승진해 배치됐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보좌진도 일부 교체됐다. 심우정(26기) 법무부 기획조정실장이 서울동부지검장으로 이동했다. 후임엔 주영환(27기) 법무연수원 용인분원장이 검사장으로 승진해 이동한다. 신임 법무부 검찰국장엔 구자현(29기) 서울중앙지검 제3차장검사가 검사장으로 승진해 신규 보임됐다.

현 고검장들은 수사 일선에서 물러났다. 강남일 대전고등검찰청 검사장과 구본선 광주고등검찰청 검사장 등 사법연수원 23기 고검장들은 모두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밀려났다. 조남관(24기) 대검찰청 차장검사는 법무연수원장으로 전보됐다. 이에 대해 검찰 내부에선 현 정권에 반기를 들었던 고검장들에 대한 ‘보복 인사’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채널A 사건으로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밀려났던 한동훈(27기) 검사장은 사법연수원 부원장으로 전보됐다. 김오수 검찰총장이 일선 복귀를 요구했지만 박 장관이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검찰총장 재직 당시 대검 공공수사부장으로서 청와대 선거 개입 의혹 사건 수사를 지휘한 박찬호(26기) 제주지방검찰청 검사장은 광주지방검찰청 검사장으로, 검찰 내 대표적인 특수통인 이원석(27기) 수원고등검찰청 차장검사는 제주지검장으로 전보됐다.

법무부는 “검찰의 분위기 쇄신과 안정적인 검찰개혁 완수를 도모하고자, 검찰 고위간부로서의 리더십, 능력과 자질, 전문성을 기준으로 유능한 인재를 새로이 발탁하고, 적재적소에 배치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