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기원 두고 정면충돌...마국 재조사 요구에 중국 "음모론" 반발
코로나 기원 두고 정면충돌...마국 재조사 요구에 중국 "음모론" 반발
  •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 승인 2021.05.26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HA 총회에서 미중 갈등 새 전선
세계보건총회 참석한 마샤오웨이(馬曉偉)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주임이 코로나19 기원 조사의 중국 부분은 완성됐으니 다른 국가들을 조사하라고 버팅기고 있다.@신화연합뉴스

미국과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기원 조사를 둘러싸고 현격한 입장차를 노출하며 정면충돌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양국은 25일(현지시간) 열린 세계보건총회(WHA)에서 조사 방식과 대상을 두고 평행선을 달리며 전혀 다른 의견을 내놨다.

미국은 중립적인 국제 보건 전문가들이 코로나19 기원을 중국에서 새로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고, 중국은 이미 결론이 난 사안이라고 일축했다.

제러미 코닌디크 미국 국제개발처(USAID) 코로나19 국장은 "조사 목적은 비방이 아니다"라며 "과학에 근거해 바이러스와 발병의 기원을 찾아 미래에 재난이 불거지는 것을 우리 모두 막아보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앤디 슬라빗 백악관 코로나19 대응팀 선임고문은 전날 브리핑에서 팬데믹의 시초 확인이 미국의 우선과제라며 중국과 세계보건기구(WHO)의 협조를 촉구한 바 있다.

이런 발언은 미국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중국 우한연구소 유출설을 놓고 조사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확산하는 가운데 나왔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은 지난 23일 미 정부의 비공개 정보보고서를 인용해 우한연구소가 바이러스 유출지라는 의혹을 보도하면서 백악관까지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그러나 중국 측은 총회에서 "현재 WHO가 구성한 기원 추적 연구에서 중국 부분은 완성됐다"며 "중국은 조사팀이 국제공조를 수행하는 걸 지지한다"고 말했다.

WSJ은 "200개국 정부가 모인 자리에서 표출된 미국과 중국의 의견 다툼은 타협이 어렵고 기원을 찾는 노력을 저해하는 정치적 긴장도 보인다"고 해설했다.

미국과 중국의 대립은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처음으로 보고된 중국에서 이뤄진 애초 조사가 엉터리였다는 지적 때문에 불거졌다.

WHO가 구성한 조사팀은 올해 초 중국에 파견돼 한 달 동안 코로나19 기원을 조사했다.

그러나 조사팀 활동은 중국 국가기관 과학자들이 수행한 연구를 재검토하는 차원에 국한됐다는 비판을 받았다.

중국 측 과학자들은 2019년 12월 초 첫 감염이 보고되기 전에 중국에 코로나19가 존재했다는 증거가 거의 없다고 결론을 내린 상태였다.

WHO 조사팀원들의 일부는 그런 결론을 뒷받침하는 자료에 온전하게 접근할 수 없었다고 실망과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임 미국 행정부는 WHO가 중국에 편향적이라며 작년에 WHO 탈퇴를 선언했다.

미국 정부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올해 취임해 WHO와 관계를 정상화하며 재조사를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에 대한 재조사가 실제로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국제보건규정을 보면 중국이 동의하지 않는 한 WHO는 추가 연구를 위해 과학자들을 중국에 다시 파견할 수 없어서다.

로런스 고스틴 미국 조지타운대 국가·글로벌 보건법 연구소 소장은 "중국이 받아들이지 않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며 "WHO가 중국이 따르도록 강제할 국제법상 권한은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중국 외교부는 미국이 음모론을 퍼뜨린다고 비난하면서 오히려 미국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고 맞받아쳤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일부 인사들이 진실 운운하면서 정치 농간을 부리려 한다. 코로나19 말만 꺼내면 중국을 음해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들은 전심전력으로 실험실 유출 등 음모론과 가짜 정보를 퍼뜨린다"면서 이는 WHO 전문가들의 연구 성과를 무시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자오 대변인은 "미국이 진정으로 완전히 투명한 조사를 원한다면 중국처럼 WHO 전문가를 초청하고 미군 포트 데트릭 생물 실험실 등 전 세계에 있는 미국의 실험실을 개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국 외교부는 2019년 7월 폐쇄된 미군 포트 데트릭 실험실이 코로나19 발생과 관련 있을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해왔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